尹 "사무실서 찍었다", 캠프 "직원이 집에 와야"..'개 사진' 해명 엇박자?

최동현 기자 입력 2021. 10. 22. 21:4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와 대선캠프가 22일 '반려견 사과 사진'의 촬영지에 대해 엇갈린 해명을 내놓으면서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5시30분 서울 상암동 YTN 사옥에서 열린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에서 논란이 된 '개 사과' 사진에 대해 "제가 듣기로 우리 집이 아니고, 집 근처 사무실에서 찍은 듯하다"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집 근처 사무실서 찍은 듯"..윤희석 "집에 가야 되는 건 당연"
윤희석 "사무실 데려가려면 집에 와야한다는 뜻"..캠프 "취지 오해" 해명
© 뉴스1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와 대선캠프가 22일 '반려견 사과 사진'의 촬영지에 대해 엇갈린 해명을 내놓으면서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캠프 직원이 집 근처 사무실에서 찍었다"고 했지만, 같은 시각 캠프 관계자는 '후보의 집'이라고 진술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5시30분 서울 상암동 YTN 사옥에서 열린 국민의힘 2차 맞수토론에서 논란이 된 '개 사과' 사진에 대해 "제가 듣기로 우리 집이 아니고, 집 근처 사무실에서 찍은 듯하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이 사진을 누가 찍었느냐"는 유승민 후보의 질문에 "반려견을 (사무실에) 데리고 간 것은 제 처 같다"며 "사진을 찍은 것은 캠프 직원"이라고 했다. 개에게 사과를 준 사람에 대해서도 "캠프 SNS 담당 직원으로 안다"고 했다.

하지만 비슷한 시각 윤희석 캠프 공보특보는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실무자가 그걸(사진) 찍으려면 집으로 가야 되는 건 당연하다"고 말했다. 해당 라디오 인터뷰는 오후 5시20분부터 35분까지 진행됐다.

윤 특보는 '실무자가 아무튼 집을 드나들어서 집에 가서 사진을 찍어온 겁니까'라는 질문에 "강아지는 집에 있는 거잖아요"라고 말했다. 이어 "실무자가 그걸 찍으려면 집에 가야 되는 건 당연하잖아요"라고 덧붙였다.

윤 후보가 TV토론회에서 반려견 사진 촬영지를 '집 근처 사무실'이라고 말한 사이, 윤 특보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후보의 집'을 언급해 서로 엇갈린 해명을 내놓은 듯한 외관이 만들어진 셈이다.

캠프는 "윤 특보의 발언 취지가 잘못 전달됐고, 윤 후보의 해명이 사실에 부합한다"고 바로잡았다. 윤 특보의 발언은 "실무자가 (개를 사무실로 데려가 사진을 찍으려면) 집에 가야 되는 건 당연하다"는 의미인데, 인터뷰 과정에서 괄호 부분이 생략돼 불필요한 오해가 생겼다는 취지다.

윤 특보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개는 집에 있으니까 직원이 개를 데려다가 사무실에서 사진을 찍으려면 집으로 와야 한다는 의미로 한 발언이었다"고 강조했다.

dongchoi89@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