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토론도 SNS사진 논란..劉 "국민 개 취급?" 尹 "제 책임"(종합)

김연정 입력 2021. 10. 22. 21:34 수정 2021. 10. 22. 22:2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尹 "탈당반복 劉, '당 없어져야' 발언도" vs 劉 "尹, 1일1망언"
2차 맞수토론서 '전두환 옹호 논란·SNS 사과 사진' 정면충돌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이 22일 대선후보 본경선 두 번째 맞수토론에서 감정 섞인 공방을 벌였다.

이날 TV 토론이 시작되자마자 두 후보는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과 이후 SNS에 올라온 '반려견 사과' 사진을 놓고 정면 충돌했다.

대구·경북 토론회 참석한 윤석열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0일 오후 대구 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대구·경북 합동토론회에 윤석열 후보가 참석하고 있다. 2021.10.20 mtkht@yna.co.kr

劉 '사과 SNS' 사진 맹공…尹 "제가 기획자, 불찰"

첫 발언에 나선 유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에게 "오늘 새벽 황당한 사진을 봤다"며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린 경위를 물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SNS 담당하는 직원이 캠프에 와서 찍었다고 들었다. (인스타에) 올린 것도 캠프에서 올린 것 같다"며 "저는 그 시간에 대구에서 토론을 마치고 서울에 새벽 1시 반쯤 올라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반려견을 데려간 건 제 처(妻)라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에 유 전 의원이 "윤 후보가 안 계신 장소에서 캠프 직원과 부인이 찍었다는 것인가"라며 "국민에게 잘못했다 사과하고 불과 12시간 뒤에 캠프 관계자가 국민을 완전 '개 취급'하는 사진을 올렸다. (논란의 사진을 올린 것이)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과일인 '사과' 사진을 SNS에 올리는 것과 국민에게 '사과'하는 일이 어떻게 이렇게 동시에 일어날 수 있나"라고 따졌다.

윤 전 총장은 "(인스타그램 사과 스토리) 기획을 제가 한 거라 볼 수 있다. 정치를 시작할 때 제 앨범을 캠프에서 가져갔고 어릴 때 돌 사진을 보고 설명해달라 해서 '어릴 때 사과를 좋아했고 아버지가 밤늦게 귀가해 사과를 화분에 올려놓으면 사과를 먹곤 했다'는 얘기를 직원에게 해 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랬더니 인스타에 스토리로 올리겠다고 해서 하라고 했다. (제가) 승인을 했으니 이에 관련한 모든 불찰과 책임은 제가 지는 게 맞다"며 "저는 정말 먹는 사과 사진이나 제가 아끼는 가족 같은 강아지 사진을 두고 '사과는 개나 줘'라고 국민이 생각할 줄은 몰랐다. 국민께 사과드린다"고 자세를 낮췄다. 그는 "국민께 사과드리고 제가 기획자다"라고 했다.

TV 토론하는 유승민 (부산=연합뉴스) 국민의힘 유승민 대선 경선 후보가 18일 오후 부산MBC에서 제4차 TV 토론을 하고 있다. 2021.10.18 [사진공동취재단] ccho@yna.co.kr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도 도마

유 전 의원이 "처음 전 전 대통령 발언을 했을 때 진의가 왜곡됐다고 계속 말했는데, '전 전 대통령이 정치 잘했다'는 발언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사과했나"라고 물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대구 TV토론 때) '광주에 당시 상황을 겪었던 분들께 이분들을 더욱 따뜻하게 보듬고 챙기겠다'고 한 말 자체가 사과의 뜻으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 후보 본인도 전 전 대통령이 김재익을 써서 경제를 잘 챙기고 그 덕분에 1980년대에 잘 먹고 살았고, 이는 좌파우파 가리지 않고 동의하는 일이라 한 적이 있다"고 반격했다.

이에 유 전 의원이 "그런 말 한 적 없다"고 하자, 윤 전 총장이 "아니다. 두 번이나 했다. 3년 전 기재부 국감에서도 같은 말을 했다"며 "본인이 이야기할 때는 맞는 말이고 다른 사람이 이야기하면 (반박한다).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고 직격했다.

또 유 전 의원이 "부산에 가서 이렇게 말하고 광주에 가선 5·18 묘비 잡고 울컥하는 사진 찍는 게 지역감정 이용 아니냐"고 따져 묻자, 윤 전 총장은 "유 후보야말로 2017년 대선 때 이런 소리 하고 이번에는 이런 소리 하고…"라고 맞받았다.

이어 "유 후보는 2016년에 공천을 안 주니 탈당해서 의원이 돼 복당했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추진하면서 다시 탈당하는 등 쭉 탈당, 합당, 분당을 반복했다. 2017년에는 탈당해서 '우리 당이 없어져야 한다'고 했다"면서 자신의 '당 해체' 발언을 비판한 유 전 의원을 역공했다.

유 전 의원은 "윤 후보는 대통령이 되기도 전에 벌써 국민을 분노하게 만든다. 캠프 핑계 댈 상황이 아니다"라며 "'대통령은 사람을 적재적소에 잘 쓰면 된다'고 했는데 작은 캠프 운영하는 것만 봐도 사람을 잘 쓰고 계신 게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또 "하루에 한가지씩 망언을 하고, 전두환 정권에 대해 이런 식으로 얘기하고도 제대로 사과도 안 하면서 SNS에 (부적절한 게시물을) 올려 온 나라를 들끓게 만든 후보로 정권 교체를 할 수 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劉 "尹, 기소당한 후보 될수도"…尹 "劉, 경제전문가 입증 못해"

유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을 "평생 검사로 살아온 분이 스스로 준비된 대통령이라 생각하냐"고 자격을 물었다.

윤 전 총장은 "유 후보 본인이 경제전문가라고 늘 말해서 10여차례 토론 과정에서 지켜봤는데 과연 경제전문가인지 아직 입증 못한 거 같다"며 "인신공격이나 했지 정책 얘기하는 걸 제대로 보지 못했다"고 했다.

이에 유 전 의원이 "정책 얘기 하니 인신공격 하더라"라고 하자, 윤 전 총장은 "지금도 20분 중 13분 이상을 인스타 얘기한다"고 불쾌해 했다. 유 전 의원도 "대통령은 사람을 잘 쓰면 된다는 데 사람을 잘 쓰는 것도 뭘 알아야 한다"고 했다.

신경전은 계속됐다.

윤 전 총장은 유 전 의원의 반도체 산업 공약에 대해 질문하며 "경제 박사학위 할 때 전공 을 뭘 하셨나. 정치를 했나"라고 비꼬는가 하면, 유 전 의원의 원전 공약에 대해서도 "최저임금 인상, 소득주도성장처럼 문재인 대통령 공약하고 거의 똑같다"고 비판했다.

이에 유 전 의원이 "사실 아닌 얘기를 막 한다. '소주성'(소득주도성장)을 슬쩍 넣어 말하는 건 명백한 허위"라고 경고한 뒤 "거짓말하지 말라. 제가 '탈원전' 표현을 썼다는 윤 전 총장 측 주장도 사실이 아니다. 캠프에 엉터리 사람들 다 갈아치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전 의원은 또 윤 전 총장의 2개월 정직이 정당하다는 법원의 1심 판결을 거론, "더 큰 징계가 가능한 개인정보법 위반을 저질렀고, 검찰 계실 때는 직권남용을 자주 애용했다"며 "검찰이 윤 후보를 만약 기소하면 윤 후보는 기소당한 야당 대통령 후보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yjkim84@yna.co.kr

☞ "소품총에 실탄이"…알렉 볼드윈 촬영중 쏜 총에 스태프 사망
☞ 낳은 아이 3명 잇따라 유기한 20대 여성 구속
☞ "건반에 황색은 없다"…中 피아노천재 성매매에 대륙 떠들썩
☞ '사과SNS 파문' 위기의 尹…동공 속 쩍벌남? 일베 표현?
☞ 이재명 책상에 발 올리고 엄지척…'조폭이냐, 영어강사냐'
☞ 미 검찰 "통근열차 성폭행 방관한 승객 보도는 오보"
☞ 실종사망 백인 여성 약혼남도 1개월만에 시신으로
☞ "모더나 접종 후 피가 멈추지 않아요" 고통 호소 국민청원
☞ '유승민 라이브'에 딸 유담 나오자 시청자 1천600명…
☞ 길이만 7m …'세계 최대' 트리케라톱스 화석 90억원에 낙찰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