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울 공공자전거 '따릉이' 시즌2 연다!

김종균 입력 2021. 10. 22. 21:3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서울시가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6천 대 더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또 자전거 도로의 안전 등 질적인 면도 개선해 '따릉이 시즌2'를 연다는 계획입니다.

김종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도심을 달리는 공공 자전거 '따릉이'

시민의 발로 자리 잡았습니다.

하지만 출퇴근 시간에 자전거가 부족한 경우도 있습니다.

"출퇴근 시간에 이용하고 싶을 때 없어서 이용 못 한 적도 있어요? (있긴 있어요.)"

서울시는 내년까지 따릉이 6천 대를 추가로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대여소 250곳, 거치대 3천 개도 추가 설치할 계획입니다.

자전거가 부족한 대여소에 반납하면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오세훈 / 서울시장 : (따릉이) 숫자도 늘리지만 이용하시는 데 불편이 없도록 계속 업그레이드해 나갈 거고요. 그리고 자전거 도로도 오늘 상세히 발표했지만 앞으로 더욱더 늘려나갈 생각입니다.]

특히 자전거 도로 안전 등 질적인 면도 개선하는 '따릉이 시즌2'를 예고했습니다.

YTN 김종균입니다.

YTN 김종균 (chong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