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상습털이 중학생들..훔친 물건 빼앗은 그 선배들

윤태현 입력 2021. 10. 22. 20:3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빈 차량에 침입해 금품을 훔친 중학생 4명과 이들을 폭행·협박해 금품을 빼앗은 선배 4명 등 10대 8명이 검찰에 송치됐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군 등 중학생 4명을, 특수상해 및 공동공갈 혐의로 10대 B군 등 4명을 입건해 수사한 뒤 검찰에 송치했다고 22일 밝혔다.

B군 등 4명은 같은 달 후배인 A군 등 4명을 김포 한 모텔에 감금한 뒤 폭행하고 협박해 이들이 훔친 금품 중 450여만원 상당을 빼앗은 혐의를 받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0대 8명 특수절도·공갈 등 혐의 검찰 송치
김포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포=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빈 차량에 침입해 금품을 훔친 중학생 4명과 이들을 폭행·협박해 금품을 빼앗은 선배 4명 등 10대 8명이 검찰에 송치됐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군 등 중학생 4명을, 특수상해 및 공동공갈 혐의로 10대 B군 등 4명을 입건해 수사한 뒤 검찰에 송치했다고 22일 밝혔다.

A군 등 중학생 4명은 지난 7월 김포지역에서 문이 잠겨있지 않은 빈 차량 13대에 침입해 현금과 명품지갑 등 85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B군 등 4명은 같은 달 후배인 A군 등 4명을 김포 한 모텔에 감금한 뒤 폭행하고 협박해 이들이 훔친 금품 중 450여만원 상당을 빼앗은 혐의를 받는다.

A군 등 중학생 4명은 학교에 다니고 있으며 B군 등 4명은 모두 고등학교를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10대 8명은 공동상해 및 특수절도 혐의 등으로 보호처분을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대부분은 경찰에서 혐의를 인정한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 8명은 모두 14세 이상이어서 형사 미성년자인 '촉법소년'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2명은 앞서 저지른 범죄로 소년원에 수감된 상태"라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 "소품총에 실탄이"…알렉 볼드윈 촬영중 쏜 총에 스태프 사망
☞ "건반에 황색은 없다"…中 피아노천재 성매매에 대륙 떠들썩
☞ 이재명 책상에 발 올리고 엄지척…'조폭이냐, 영어강사냐'
☞ 불난 집 기름부은 尹 SNS…"개 동공에 쩍벌남?" 시끌
☞ 미 검찰 "통근열차 성폭행 방관한 승객 보도는 오보"
☞ 실종사망 백인 여성 약혼남도 1개월만에 시신으로
☞ "모더나 접종 후 피가 멈추지 않아요" 고통 호소 국민청원
☞ '유승민 라이브'에 딸 유담 나오자 시청자 1천600명…
☞ 길이만 7m …'세계 최대' 트리케라톱스 화석 90억원에 낙찰
☞ 인도네시아, 개고기 업자에 '동물 학대' 징역 10월 첫 판결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