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76.5% "위드 코로나 필요".."확진 2만5천명 대비 3단계로 추진해야"

이동우 입력 2021. 10. 22. 20:3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국민 10명 가운데 7명 이상이 단계적 일상 회복,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문가는 일일 확진자 수가 2만5천 명까지도 폭증할 우려가 있다며 단계적 일상회복은 3단계로 나눠 점진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이동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가 다음 달부터 코로나19 중환자와 사망자 수 관리 중심의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국민 10명 가운데 7~8명이 그 필요성을 인정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의 76.5%가 '코로나19와 일상이 공존하도록 방역체계를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답해 지난 8월 같은 조사 때보다 19.6%포인트나 증가했습니다.

기대감에 대해서는 '기대와 우려가 반반'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기대가 크다', '우려가 크다'는 순이었습니다.

[유명순 /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 중앙의 통제형 방역에서 다른 형태의 방역으로 간다라는 부분을 정확하고 일관되게 설명할 수 있어야 곧 발표한다는 단계적 일상회복의 로드맵이 좀더 수용성을 높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에 입장할 때 접종증명서 등을 제시하는 '백신 패스' 제도에 대해서는 74.9%가 찬성했고 20.2%는 반대했습니다.

이 밖에 위드 코로나 때 '실내 마스크 착용 해제'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0.3%가, 모든 다중시설의 운영시간 제한을 해제해야 하는가에 대해서는 61.3%가 '부적절하다'고 답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위드 코로나 속도 조절에 실패할 경우 일일 확진자가 최대 2만5천 명이 발생할 수도 있다며 3단계로 나눠 점진적으로 추진해야한다는 전문가의 제언이 나왔습니다.

[정재훈 / 가천대 의대 교수 : 그렇다면 최상의 시나리오를 따라갈 수 있는 방역수준의 조합은 3단계 정도, 그리고 단계마다 최소한 5주 이상의 평가 기간을 거쳐서 점진적으로 완화하는 것이 적당하다고 보고요.]

1단계로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제한 시간을 해제하고, 2단계로 대규모 행사를 허용한 뒤 3단계로 사적 모임 제한을 해제해 내년 2월에는 일상을 회복하자는 시나리오입니다.

다만 내년 2월부터는 대규모 유행이 발생할 위험이 있는 만큼 사적 모임을 제한하는 등 안전장치도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이동우입니다.

YTN 이동우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