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이 '사과는 개나 줘라'라고 생각할 줄은 몰랐다"

김남균 기자 입력 2021. 10. 22. 18:25 수정 2021. 10. 22. 18: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2일 '전두환 옹호' 발언을 사과한 후 인스타그램에 개에게 사과 과일을 주는 사진을 올린 것에 대해 "먹는 사과와 제가 아끼는 가족 같은 강아지로 '사과는 개나 줘'라고 국민이 생각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사과를 주는 장면에 나오는 강아지는 제가 9년 동안 자식처럼 생각하는 가족이고, 그렇게 생각하신다면 그 생각이 틀렸다는 것이라기보다 제 불찰"이라며 "사과와 관련된 스토리를 인스타그램에 올리도록 한 것도 일단 저다"라고 사과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부인이 개 데리고 나가 직원이 사진 찍어"
"모든 불찰과 책임은 제가 지는 게 맞는다"
유승민(왼쪽부터), 홍준표, 윤석열,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YTN뉴스퀘어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제6차 토론회 2차 맞수토론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경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2일 ‘전두환 옹호’ 발언을 사과한 후 인스타그램에 개에게 사과 과일을 주는 사진을 올린 것에 대해 “먹는 사과와 제가 아끼는 가족 같은 강아지로 ‘사과는 개나 줘’라고 국민이 생각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대선 본경선 제6차 토론회에서 맞수 토론자인 유승민 후보가 해당 논란을 집중 추궁하자 “국민들께서 (그렇게) 생각하실 수 있는 타이밍에 올라간 것에 대해 제가 전부 챙기지 못한 탓”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사과를 주는 장면에 나오는 강아지는 제가 9년 동안 자식처럼 생각하는 가족이고, 그렇게 생각하신다면 그 생각이 틀렸다는 것이라기보다 제 불찰”이라며 “사과와 관련된 스토리를 인스타그램에 올리도록 한 것도 일단 저다”라고 사과했다.

윤 후보는 유 후보가 ‘사진을 누가 찍었느냐’고 묻자 “제가 듣기로 우리집이 아니고, 집 근처 사무실에서 찍은 듯하다”라고 답했다. 이어 “반려견을 (사무실에) 데리고 간 것은 제 처 같다. 사진을 찍은 것은 캠프 직원”이라며 “(사과를 준 사람은) 캠프 SNS 담당 직원으로 안다”고 말했다. 즉, 부인인 김건희씨가 늦은 밤 자택 인근 사무실로 반려견을 데리고 간 다음 캠프 직원이 사과 사진을 찍어 올렸다는 것이다.

윤 후보는 “(캠프에서) 어릴 때 돌사진을 보고 설명해달라고 해서 ‘아버지가 밤늦게 귀가하시면 사과를 화분에 올려놓으셨고 아침에 매일 사과가 열리는구나’하는 이야기를 (캠프 측에) 해줬다”라며 “(캠프에서) 이것을 인스타그램에 하나의 스토리로 올리겠다고 해서 하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해당 인스타그램 계정이 폐쇄된 것과 관련해서는 “제가 이런 식으로 할 거면 폐쇄하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인스타그램 캡쳐
김남균 기자 south@sedaily.com

Copyright©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