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대문 쪽방촌에 22층 오피스빌딩

안상미 입력 2021. 10. 22. 17:38 수정 2021. 10. 22. 23: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역 인근 남대문 쪽방촌 자리에 지상 22층짜리 업무시설(투시도)과 임대주택 등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정비사업에 앞서 쪽방촌 주민들을 위한 공공시설부터 조성하는 등의 이주민 대책도 마련했다.

건물 붕괴, 화재 등의 위험과 질병 등에 노출돼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란 게 서울시 설명이다.

민간 재개발사업을 통해 공공임대주택(182가구)과 입주민 및 인근 주민의 자활, 의료, 취업, 커뮤니티 등을 지원하는 사회복지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임대주택 지어 주민 先이주

서울역 인근 남대문 쪽방촌 자리에 지상 22층짜리 업무시설(투시도)과 임대주택 등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정비사업에 앞서 쪽방촌 주민들을 위한 공공시설부터 조성하는 등의 이주민 대책도 마련했다.

서울시는 최근 제13차 도시계획위원회 수권소위원회를 열고 중구 남대문로5가 580 일대 ‘양동구역 제11·12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계획 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해당 부지는 3565㎡ 규모 면적으로 1960년대 이후 형성된 판자촌 지역이다. 평균 56년 이상 노후한 쪽방 건축물 19개 동에서 230여 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다. 건물 붕괴, 화재 등의 위험과 질병 등에 노출돼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란 게 서울시 설명이다.

민간 재개발사업을 통해 공공임대주택(182가구)과 입주민 및 인근 주민의 자활, 의료, 취업, 커뮤니티 등을 지원하는 사회복지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후 쪽방 건축물은 전면 철거해 지하 10층~지상 22층 규모의 업무시설이 신축된다.

이번 정비계획을 통해 소단위정비·관리지구를 일반정비형으로 변경하고, 용적률 인센티브 완화를 적용했다. 이에 따라 건축물은 건폐율 60% 이하, 용적률 1126% 이하, 높이 90m 이하 업무시설로 지을 수 있다.

서울시는 해당 구역의 정비계획 수립 과정에서 중구 및 민간 사업제안자와 논의를 거쳐 ‘선(先)이주 선(善)순환’ 방식의 이주 대책을 도입할 방침이다. 쪽방 주민들이 새롭게 정착할 수 있는 주거공간을 마련해 우선 이주시키고, 이후 철거와 공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