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정준하X예지X비비X루다 출격..MZ세대 총출동

입력 2021. 10. 22. 16:3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SBS '런닝맨'에 정준하X예지X비비X루다가 출격한다.

최근 진행된 '런닝맨' 녹화는 'MZ세대' 특집으로 10대와 20대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상큼 과다' 걸그룹 멤버들이 등장했다.

첫 등장으로 그룹 있지 멤버 예지가 나타나자 멤버들은 "상큼하다", "세련됐다"고 외치는 등 극강의 환호성을 내비쳤다. 예지는 수줍은 등장과는 달리, 본격적인 게임이 시작되자 악바리 근성을 발휘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싱어송라이터 비비는 레이스 내내 "현실에 나오니 나는 잔바리였다", "(윤미래가) 날 (연예인으로) 고용했다" 등 예측불허한 날 것의 멘트를 남발했고 이에 멤버들은 "단어 선택이 너무 좋다", "자연인 같다"라며 '新 예능 캐릭터' 비비에게 푹 빠진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또한 우주소녀 루다가 등장하자 자칭 '스타메이커' 지석진은 "우주소녀는 내가 업어 키웠다"라고 언급하며 루다와의 인연을 과시했다.

마지막으로 '2002년생 MC민지'라는 부캐로 정준하가 등장하자 멤버들은 "완전 시큼이다", "주책이다", "다른 게스트들의 엄마 같다"라며 폭풍 비난을 날렸다. 레이스 내내 정준하를 향한 멤버들의 디스가 계속되자, 참다못한 정준하는 "여기는 왜 이렇게 화가 나 있어? 게스트를 너무 함부로 대하는 거 아니냐"라며 분노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순간의 선택으로 팀 인원 비율이 환상적이거나 극악이 될 수도 있는 이색 복불복 레이스의 정체는 오는 24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SBS '런닝맨']-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