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앱 구독 서비스 수수료 절반 인하

최인준 기자 입력 2021. 10. 22. 16:27 수정 2021. 10. 23. 02:1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내년부터 30%서 15%로 내려.. 게임 등 일반 수수료는 유지

구글이 자사 앱스토어에 등록된 전 세계 모바일 앱의 구독 서비스에 대한 결제 수수료를 절반으로 깎기로 했다. 최근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앱 수수료 논란이 거세지자 수수료 인하에 나선 것이다.

구글은 21일(현지 시각) “내년 1월부터 넷플릭스나 스포츠채널 등 정기적으로 요금을 내는 구독 서비스 결제 수수료를 30%에서 15%로 줄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글은 그동안 앱의 구독 서비스에 대해 출시 첫해엔 결제 금액의 30%, 이후부터는 15%를 앱 개발 업체로부터 수수료로 받았는데 이번 개편으로 구독 서비스 앱에 한정해 처음부터 15% 수수료율을 적용하기로 한 것이다. 구글은 또 사용자의 콘텐츠 구매 비용이 매출의 대부분인 전자책·음원 스트리밍 앱에 대해선 결제 수수료율을 10%까지 낮추기로 했다.

구글은 이날 “전체 앱 개발자의 99%가 (수수료 인하) 혜택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최대 수익원인 게임 등 일반 앱의 결제 수수료는 기존 30%를 유지하기로 하면서 앱 수수료 관련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