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pic] 뉴질랜드 최초로 원주민 마오리족 출신 총독 취임

방병삼 입력 2021. 10. 22. 16:10
음성재생 설정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짧은 영상(picture)을 뜻하는 '짧pic'은 짧지만 강렬하거나, 재미있거나, 의미있는 영상 콘텐츠입니다. '짧은 세상만사 버전'이라고 이해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유튜브용 콘텐츠에는 썸네일에 영상의 길이를 표시합니다. (예, 짧pic 30") 많이 이용해주세요~.

-2021. 10. 21 뉴질랜드 웰링턴 국회의사당

-신임 총독 취임식

-새 총독은

-마오리족 여성 신디 키로 (63세)

-최초의 원주민 출신 총독

-뉴질랜드 왕립협회 회장, 아동위원회 위원장 등 역임

-마오리어로 취임 선서하는 신디 총독

-5년간 영연방 뉴질랜드의 국가수반인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대행하는 역할

-구성 방병삼

#뉴질랜드_마오리족_출신_총독_취임

#신디_키로

#New_Zealand's_1st_Indigenous_governor-general

#Cindy_Kiro

New Zealand's new governor-general was sworn in to a five-year term Thursday.

Cindy Kiro is the first Indigenous woman appointed to the role as the representative of Queen Elizabeth II in the South Pacific nation.

She took her oath in both English and Maori.

YTN 방병삼 (bangbs@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