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또 '尹 사과' 패러디.. "그런 건 우리 개도 안 받네"

문지연 기자 입력 2021. 10. 22. 15:52 수정 2021. 10. 24. 12:3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가수 이승환씨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손바닥 王자' 논란 당시 올린 사진(왼쪽)과 22일 '개 사과' 논란에 올린 사진. /이승환 페이스북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발언을 사과한 날 자신의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려 당 안팎의 비판을 받고 있다. 가수 이승환씨는 앞서 윤 전 총장의 ‘손바닥 왕(王)자’ 논란을 저격한 데 이어 또 한 번 패러디 사진을 올렸다.

이씨는 22일 페이스북에 “그런 사과는 우리 강아지도 안 받네요”라는 짧은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자신의 반려견에게 빨간 사과를 내밀자, 반려견이 곁눈으로 사과를 힐끗 쳐다보는 모습이 담겼다. 이씨는 게시글 말미에 ‘괴랄하다’는 해시태그를 덧붙이기도 했다.

이는 전날 불거진 윤 전 총장의 ‘개 사과’ 사진 논란을 따라 한 것이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은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며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말해 논란을 샀다.

그러나 거센 비판에 이틀 만인 21일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며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문제는 그다음이었다. 윤 전 총장 공식 인스타그램에 ‘사과’와 관련된 사진이 연달아 등장한 것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1일 '전두환 옹호 논란' 발언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하기 전 소셜미디어에 올린 사진. /인스타그램

특히 반려견 ‘토리’ 사진을 주로 올리는 계정에 게시한 이미지가 눈길을 끌었다. 토리에게 과일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린 뒤 “토리야 인도 사과다” “억? 아빠 오늘 또 인도 사과 있어오? 오늘 또 아빠가 나무에서 인도 사과 따왔나봐오!” “우리집 괭이들은 인도 사과 안묵어예” 등의 문장을 달았다. 이 사진은 논란이 불거지자 급히 삭제됐다.

정치권에서는 “국민을 조롱한다”는 비판이 나왔다. 일부 네티즌도 “사과는 개나 먹으라는 것이냐”며 분노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마저 페이스북에 “아침에 일어나 보니 뭐 이런 상식을 초월하는. 착잡하다”는 글을 올려 저격했다.

한편 이씨는 지난 2일 윤 전 총장의 ‘손바닥 왕(王)자’ 논란 때도 비슷한 게시물을 올려 비꼰 적 있다. 당시 그는 “수술부위 통증이 말끔히 사라졌다. 덕분에 공연에 더 집중할 수 있었다. 효험 있음”이라는 글과 함께 손바닥에 ‘왕’ 자를 쓴 셀카를 한 장 올렸다. 당시 이 게시물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페이스북에 공유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