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만에 중국리그 복귀하는 김연경 출국 "제 경기도, V리그도 응원해주세요"

이정호 기자 입력 2021. 10. 22. 13:5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출국장을 나서는 김연경. 라이언앳 제공



‘배구 여제’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4년 만의 중국리그 복귀를 위해 22일 출국했다. 도쿄올림픽 후 국내에서 바쁜 일정을 소화한 김연경은 이날 오후 상하이로 떠났다. 김연경은 도착 후 중국의 코로나19 방역 규정에 따라 2주간 격리를 거쳐 팀에 합류한다.

김연경은 소속사인 라이언앳을 통해 “많은 고민 끝에 (중국 복귀를) 결정한 만큼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16일 개막한 V리그 여자 배구도 많은 관심 부탁드리고, 제가 나오는 경기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힘든 상황이지만 방역수칙을 지키며 잘 다녀오겠다”고 덧붙였다. 중국 여자배구 슈퍼리그는 20일 시즌을 개막했다.

김연경은 유럽 명문 터키 페네르바체(2011∼2017년)에서 뛰다 중국 상하이(2017∼2018년)에서 뛴 적이 있다. 이어 터키 엑자시바시(2018∼2020년)와 계약이 끝나자 지난 시즌 흥국생명과 전격 계약하고 11년 만에 V리그에 복귀해 팀을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으로 이끌었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Copyright © 스포츠경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