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세계 흰지팡이의 날 기념식 개최

허광무 입력 2021. 10. 22. 10: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울산시는 22일 오전 울산시의회 시민홀에서 '제42회 세계 흰지팡이의 날 기념식 및 울산 시각장애인 복지증진대회'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송철호 울산시장, 울산시각장애인복지연합회 이윤동 회장과 회원, 장애인 단체 관계자 등 50명 미만이 참석했다.

흰지팡이의 날은 매년 10월 15일로, 시각장애인 권익 옹호와 복지 증진을 위해 세계맹인연합회가 1980년 제정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소중한 흰 지팡이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는 22일 오전 울산시의회 시민홀에서 '제42회 세계 흰지팡이의 날 기념식 및 울산 시각장애인 복지증진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흰지팡이 헌장 낭독, 흰지팡이 전달, 유공자 표창 수여, 후원금 전달식 등 순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송철호 울산시장, 울산시각장애인복지연합회 이윤동 회장과 회원, 장애인 단체 관계자 등 50명 미만이 참석했다.

유공자 표창 수여식에서는 총 21명이 보건복지부 장관과 울산시장 표창 등을 받았다.

흰지팡이의 날은 매년 10월 15일로, 시각장애인 권익 옹호와 복지 증진을 위해 세계맹인연합회가 1980년 제정했다.

흰지팡이는 시각장애인이 길을 찾고 활동하기에 적합한 도구인 동시에 시각장애인 자립과 성취를 나타내는 전 세계적 상징이다.

hkm@yna.co.kr

☞ '유승민 라이브'에 딸 유담 나오자 시청자 1천600명…
☞ '생수병 사건' 용의자는 숨진 직원…독극물 마신 듯
☞ 이재명 책상에 발 올리고 엄지척…'조폭이냐, 영어강사냐'
☞ 이다영, 그리스 데뷔전서 수훈 인터뷰…"도와준 팀원 감사"
☞ '누굴까'…미국 내부고발자에 2천300억원 포상금
☞ 강원 화천 파로호 선착장서 30대 남매 숨진 채…
☞ 코로나 백신-독감 예방주사 같이 맞아도 될까?
☞ '낙태 종용' 폭로 김선호 전 연인, 신상유포·신변위협 피해
☞ "백신 맞고 디스크 파열"…80여명 눈물의 호소
☞ 대낮 만취 음주운전 개그맨 설명근 결국 검찰로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