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신규확진 1440명 2주 연속 2000명 미만

고재원 기자 입력 2021. 10. 22. 10: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이 하루새 1440명 늘어났다.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숨진 사람은 하루새 16명이 늘어 2725명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확진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악화한 환자는 전날보다 7명 줄어 342명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역에 설치된 중구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이 하루새 1440명 늘어났다. 전날 1441명에서 1명이 줄었다. 이틀 연속 1400명대 중반을 유지했다. 1주일 전인 지난 주 목요일 1684명과 비교해 244명 적다. 방역당국은 앞서 지난 15일 기준으로 이달 말 하루 확진자가 1400명이 될 것이라는 예측을 내놨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2일 0시까지 확진자가 전날보다 1440명이 늘어 누적 확진자 수는 34만896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9일부터 14일 연속 2000명 미만을 기록했다. 지난 16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를 보면 1617명→1420명→1050명→1073명→1571명→1441명→1440명이 발생했다. 일주일간 하루 평균 1373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발생 확진자만 따지면 하루 평균 1354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국내발생 확진자는 1420명이다. 서울 513명, 경기 512명, 인천 120명으로 수도권에서 1145명이 발생해 전체 하루 신규 확진자의 80.6%를 기록했다. 비수도권은 총 275명(19.4%)이다. 부산·경북 각 44명, 충북 40명, 경남 33명, 충남 27명, 대구 21명, 강원 18명, 전북 16명, 전남 15명, 제주 6명, 대전 5명, 광주 3명, 울산 2명, 세종 1명이다. 

해외에서 유입된 확진자는 전날보다 9명 많은 20명이다. 이날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2명은 입국 검역과정에서, 나머지 18명은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경기 각 6명, 충북 2명, 인천·울산·경북·경남 각 1명이다. 국내 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숨진 사람은 하루새 16명이 늘어 2725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78%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진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악화한 환자는 전날보다 7명 줄어 342명이다. 이날 격리 해제된 환자는 2562명으로 지금까지 총 32만317명이 격리치료를 받은 뒤 집으로 돌아갔다. 현재 병원과 생활치료센터에서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2만5927명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에서 의심환자 등을 검사한 건수는 4만5380건으로, 직전일 4만7275건보다 1895건 적다.이와 별개로 전국의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실시한 검사는 총 9705건이다. 총 검사건수는 12만9251건으로 이 중 확진자는 1440명이다. 

현재까지 국내 정규 선별진료소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1543만7387건으로 이 가운데 34만8969건은 양성, 1376만1248건은 음성 판정이 각각 나왔고, 나머지 132만7170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이날 0시까지 누적 양성률은 2.26%로 나타났다.

백신 접종률은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에 따르면 22일 0시까지 하루새 5만8594명이 추가로 백신 접종을 받아 총 4064만4903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 이날 두 번째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40만5795명으로 총 3500만3778명이 2차 접종을 끝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국내 인구 5200만명 가운데 79.2%가 한 번이라도 백신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세 이상으로 따지면 91.7%에 이른다. 접종을 완전히 마친 사람은 68.2%, 18세 이상 접종 완료자는 79.3%로 나타났다.
 

[고재원 기자 jawon1212@donga.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