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케' 없는 토트넘, 비테세에 덜미..콘퍼런스리그도 탈락 위기

이석무 입력 2021. 10. 22. 09: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빠진 토트넘(잉글랜드)이 네덜란드 원정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토트넘은 22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아른험의 헬레도머에서 열린 피터세와의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콘퍼런스리그(UECL) 조별리그 G조 3차전 비테세(네덜란드)와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33분 막시밀리안 비테크에게 결승골을 내줘 0-1로 패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비테세 선수들이 토트넘을 상대로 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빠진 토트넘(잉글랜드)이 네덜란드 원정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토트넘은 22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아른험의 헬레도머에서 열린 피터세와의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콘퍼런스리그(UECL) 조별리그 G조 3차전 비테세(네덜란드)와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33분 막시밀리안 비테크에게 결승골을 내줘 0-1로 패했다.

이로써 조별리그 1승 1무 1패 승점 4에 머문 토트넘은 같은날 무라(슬로베니아)를 2-1로 이긴 렌(프랑스·승점 7), 토트넘을 꺾은 비터세(승점 6)에 이어 조 3위로 밀려났다.

콘퍼런스리그에서는 32개 팀이 4팀씩 8개 조로 조별리그를 치러 각 조 1위가 16강에 직행한다. 나머지 8개 팀은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3위 팀들과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2위 팀들이 경쟁해 결정된다.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7위에 그쳐 올해 신설된 3부 클럽대항전인 콘퍼런스리그에 나서게 된 토트넘은 조 3위로 대회를 마치면 32강에 오르지 못하고 그대로 탈락한다.

이달 말까지 리그 경기를 3경기(24일 웨스트햄, 28일 번리, 31일 맨유)나 앞둔 토트넘은 이날 손흥민과 해리 케인 등 주축 선수들을 원정명단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대신 17세 공격수 데인 스칼렛이 최전방에 나섰고 스테븐 베르바인, 델리 알리, 브리안 힐이 2선 공격을 책임졌지만 무기력한 모습을 그대로 드러냈다. 슈팅숫자에서 7-15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유효슈팅은 단 1개 뿐이었다.

경기 내내 비테세에 끌려간 토트넘은 결국 후반 33분 결승골을 내줬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엘리 다사의 크로스를 비테크가 페널티 아크에서 왼발 발리슛으로 마무리했다. 토트넘은 다음 달 5일 피터세를 안방으로 불러들여 설욕을 노린다.

이석무 (sport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