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선교단 납치 아이티 갱단 "요구 안들어 주면 인질 살해"

최아리 기자 입력 2021. 10. 22. 07:5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최근 정국이 혼돈 상태에 빠진 아이티 모습./AP 연합뉴스

미국 선교단 17명을 납치한 아이티 갱단이 21일(현지 시각) 요구 사항을 들어주지 않으면 인질을 살해하겠다고 위협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소셜미디어에 이번 납치 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갱단 ‘400 마우조’의 두목 윌송 조제프가 올린 영상 메시지가 올라왔다. 그는 영상에서 아이티 크레올어로 “요구사항이 충족되지 않으면 이 미국인들의 머리에 총알을 박을 것이라고 맹세한다”고 말했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조제프는 최근 살해된 조직원들의 시신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관 앞에서 영상을 찍었다. 주변에는 무장한 남성들이 둘러싸고 있다. 이 영상에서 그는 또 아리엘 앙리 아이티 총리와 레옹 샤를 경찰청장을 향해 “당신들이 날 울게 했다. 난 당신들이 피눈물을 흘리게 할 것”이라고 경고 하기도 했다.

앞서 400마우조는 선교단 몸값을 1인당 100만달러씩 총 1700만달러(약 200억원)를 요구했다. 지난 16일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외곽의 보육원을 방문하고 나오던 자선단체 소속 미국인 16명과 캐나다인 1명이 중무장한 괴한들에게 끌려갔고, 400마우조는 자신들이 배후라고 주장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상황 해결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