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이 직접 '장애 심사자료' 제출하는 불편 없앤다

최인영 입력 2021. 10. 22. 07:19 수정 2021. 10. 22. 09: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장애인은 장애 정도 심사를 받을 때 관련 자료를 직접 모아 심사 기관에 내야 하지만, 앞으로는 이런 불편이 줄어들 전망이다.

보건복지부는 장애 정도 정밀심사를 하는 국민연금공단이 심사에 필요한 자료를 관련 기관에 직접 요청해 확보할 수 있도록 하는 '장애인복지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을 22일 입법 예고하고 12월1일까지 의견을 수렴한다고 밝혔다.

현재 장애인은 장애 정도 심사에 필요한 자료를 직접 병원 등에서 발급받아 심사 기관에 제출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복지부, 장애인복지법 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
장애인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장애인은 장애 정도 심사를 받을 때 관련 자료를 직접 모아 심사 기관에 내야 하지만, 앞으로는 이런 불편이 줄어들 전망이다.

보건복지부는 장애 정도 정밀심사를 하는 국민연금공단이 심사에 필요한 자료를 관련 기관에 직접 요청해 확보할 수 있도록 하는 '장애인복지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을 22일 입법 예고하고 12월1일까지 의견을 수렴한다고 밝혔다.

현재 장애인은 장애 정도 심사에 필요한 자료를 직접 병원 등에서 발급받아 심사 기관에 제출하고 있다.

예를 들어 신장 장애인은 장애 재판정을 받을 때 2년마다 병원을 직접 방문해 혈액투석 정보를 발급받아 국민연금공단에 제출해야 한다.

하지만 시행령이 개정되면 국민연금공단이 건강보험공단과 전산을 연계해 혈액투석 정보를 직접 확보해 심사를 진행할 수 있게 된다.

이선영 보건복지부 장애인정책과장은 "시행령이 개정되면 장애인의 자료 제출 불편을 줄이고 장애 정도 심사의 정확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보건복지부 [촬영 안철수]

abbie@yna.co.kr

☞ 코로나 백신-독감 예방주사 같이 맞아도 될까?
☞ 강원 화천 파로호 선착장서 30대 남매 숨진 채…
☞ 이다영, 그리스 데뷔전서 수훈 인터뷰…"도와준 팀원 감사"
☞ '유승민 라이브'에 딸 유담 나오자 시청자 1천600명…
☞ 이재명 책상에 발 올리고 엄지척…'조폭이냐, 영어강사냐'
☞ '낙태 종용' 폭로 김선호 전 연인, 신상유포·신변위협 피해
☞ "백신 맞고 디스크 파열"…80여명 눈물의 호소
☞ 대낮 만취 음주운전 개그맨 설명근 결국 검찰로
☞ "저는 아동학대 생존자"…'가십걸' 패리스 힐튼의 폭로
☞ 최강 美해군?…소방버튼 못 눌러 1조원 군함 홀랑 태웠다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