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 BIZ] 담배 냄새 나면 각오하라.. 일본 기업들 '금연 전쟁'

신수지 기자 입력 2021. 10. 22. 03:0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생산성 올리기 위해 '건강 경영'

최근 일본 기업들이 ‘담배와의 전쟁’을 벌이고 있다. 사내 흡연실을 없애고, 근무 시간 중에 흡연을 금지하는 것은 물론 채용 시 흡연자는 뽑지 않겠다고 선언하는 회사도 등장했다.

일본 최대 증권사인 노무라홀딩스는 지난달 1일 ‘근무 시간 중의 전면 금연 실시’라는 공고를 발표했다. 10월부터 근로자들은 근무 시간에 흡연을 할 수 없으며, 12월까지 회사가 관리하는 흡연실을 전면 폐쇄하겠다는 내용이다. 또 점심 시간 등 근무 시간 외에 흡연을 한 경우에는 흡연 후 45분 동안 사무실에 돌아오지 않을 것을 권장한다. 다른 직원의 간접 흡연 피해를 막기 위해서다.

노무라홀딩스는 2016년부터 ‘건강 경영’을 내걸고 직원들의 흡연율을 낮춰 건강한 근무 환경 만들기를 추진해왔다. 매달 ‘금연의 날’을 지정하고, 흡연자를 위해 금연 치료 비용을 보조하는 프로그램도 실시했다. 이 같은 노력으로 노무라홀딩스 직원들의 흡연율은 2016년 22.1%에서 지난 3월 말 18%까지 떨어졌다. 노무라홀딩스는 이번 전면 금연 조치로 2025년까지 직원들의 흡연율을 12%까지 낮추겠다는 계획이다.

근무 시간 중 흡연 금지는 사무실 출근자는 물론 재택 근무자에게도 적용된다. 노무라홀딩스 관계자는 요미우리신문에 “회사가 재택 근무자의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에 재택근무의 경우 사원의 건강에 대한 자각과 양심에 맡긴다”고 했다. 일본 최대 유통기업 이온도 올해 3월 국내에서 일하는 근로자 45만명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포함해 근무 시간 중 금연 정책을 실시했다. 일본 대형 식품 기업 아지노모토 역시 내년부터 사원 1만명을 대상으로 같은 정책을 실시할 예정이다.

채용 조건에 ‘비흡연자’를 못박는 기업들도 늘고 있다. 일본 제약회사 다이호약품은 지난해 가을부터 신규 채용 시 비흡연자만 채용하기로 했고, 보직 임명 시에도 흡연 여부를 고려 요소 중 하나로 포함시키기로 했다. 솜포 해바라기 생명보험도 신규 채용 요강에 채용 대상자를 ‘비흡연자이거나 입사 시점에 흡연하지 않는 자’라고 명기했다.

일본 기업들이 금연에 매달리는 것은 직원 건강 관리가 생산성과 직결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일본 쓰쿠바 대학이 흡연과 30일 이상 장기 병가의 관계를 조사한 결과, 흡연자가 비흡연자보다 장기 병가를 쓸 위험이 32% 높았다. 다이이치생명연구소의 마토바 야스코(的場康子) 수석 연구원은 요미우리신문에 “금연 캠페인으로 직원의 건강을 지켜 생산성이 향상될 뿐 아니라 이미지 제고에 따른 투자 증가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선 직원의 자유를 침해하는 조치라는 비판도 나온다. 가와카미 게이타로(川上敬太郎) 인사관리 연구가는 일본 매체 IT미디어비즈니스에 “건강 경영을 위해 직원들을 아이 취급하면서 지나치게 타율(他律)적인 관리를 하면 오히려 경영에 해가 될 수 있다”고 했다.

WEEKLY BIZ를 이메일로 보내드립니다.

Newsletter 구독하기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77676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