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 후 2골' 래쉬포드, 또 부상?..솔샤르는 "복귀 오래 걸릴 수도"

신동훈 기자 입력 2021. 10. 21. 23: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제 막 부상에서 돌아온 마커스 래쉬포드가 또 부상을 입었다는 소식이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래쉬포드가 다음 경기인 리버풀전에 나올 수 있을지 모르겠다. 개인적 바람으론 나오면 좋겠다. 하지만 다리 부상을 당해 생각보다 더 오래 이탈할 수도 있다. 치료만 잘한다면 괜찮아질 것이라 확신한다. 제 기량을 완전히 되찾기 위해선 부상을 빨리 떨쳐버리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이제 막 부상에서 돌아온 마커스 래쉬포드가 또 부상을 입었다는 소식이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1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아탈란타에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맨유는 승점 6에 도달하며 비야레알을 제치고 조 선두로 올라섰다. 

값진 승리였지만 결정력 부분에서 아쉬운 점이 많았다. 래쉬포드가 대표적이었다. 래쉬포드는 이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번갈아 최전방을 책임졌다. 아탈란타 높은 수비 라인을 공략해 뒷공간을 파고드는 임무를 맡아 끊임없이 침투했다. 브루노 페르난데스 등 후방에 위치한 선수들이 양질의 패스를 건네 기회를 창출했다.

이를 통해 래쉬포드는 수차례 기회를 맞았다. 득점에 가까운 장면을 여러 차례 연출했음에도 후안 무쏘를 넘지 못했다. 메리흐 데미랄에게 완벽히 통제당한 것도 래쉬포드가 막힌 이유였다. 결정력도 뼈아팠지만 드리블, 패스 등도 래쉬포드는 부족했다. 래쉬포드가 기회를 놓치자 흐름은 아탈란타 쪽으로 넘어갔다. 아탈란타는 2골을 뽑아냈고 전반을 2-0으로 마쳤다.

심기일전한 래쉬포드는 후반에 더 적극적으로 전진했다. 또 기회를 놓쳤지만 후반 8분 브루노가 준 완벽한 패스는 깔끔한 마무리로 연결해 만회골을 넣었다. 드디어 득점을 뽑아낸 래쉬포드였지만 부상이 발목을 잡았다. 계속해서 불편함을 노출했고 결국 후반 12분 에딘손 카바니와 교체됐다. 래쉬포드가 빠졌지만 맨유는 해리 매과이어, 호날두 골에 힘입어 3-2 역전승을 일궈냈다.

빅 찬스 미스를 자주 범한 건 지적 받아 마땅했지만 어깨 부상 회복 후 치른 공식전 2경기에서 2골을 뽑아낸 건 고무적이었다. 다소 단조로운 맨유 공격에 활기를 더하고 있기에 향후 래쉬포드 존재는 더욱 중요해질 게 분명하다. 하지만 이번 경기에서 당한 부상으로 인해 결장 가능성이 제기됐다. 또 부상으로 이탈한다면 래쉬포드 개인에게도 치명타가 될 것이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래쉬포드가 다음 경기인 리버풀전에 나올 수 있을지 모르겠다. 개인적 바람으론 나오면 좋겠다. 하지만 다리 부상을 당해 생각보다 더 오래 이탈할 수도 있다. 치료만 잘한다면 괜찮아질 것이라 확신한다. 제 기량을 완전히 되찾기 위해선 부상을 빨리 떨쳐버리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