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고점 부담에 혼조세 출발.. 다우 0.20% 하락

이학준 기자 입력 2021. 10. 21. 23: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뉴욕증시가 고점 부담에 혼조세로 출발했다.

21일 미국 동부시간 오전 9시 55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0.09포인트(0.20%) 하락한 3만5539.25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 대비 3.26포인트(0.07%) 떨어진 4532.93으로,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0.66포인트(0.20%) 오른 1만5152.33으로 나타났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욕증시가 고점 부담에 혼조세로 출발했다.

21일 미국 동부시간 오전 9시 55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0.09포인트(0.20%) 하락한 3만5539.25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 대비 3.26포인트(0.07%) 떨어진 4532.93으로,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0.66포인트(0.20%) 오른 1만5152.33으로 나타났다.

뉴욕 맨해튼 증권거래소 앞 월스트리트 도로 표지판. /연합뉴스

지수는 고점 부담에 쉬어가는 모양새다. 전날 다우지수는 장중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고, S&P500지수도 전날 기준 6거래일 연속 상승해 역대 최고치에 근접했다.

S&P500지수에 상장된 80개 기업 중 81%가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하는 등 기업 실적은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특히 테슬라는 전날 장 마감 이후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투자자들은 중국 경기 둔화와 부동산 기업 헝다 이슈에 주목하고 있다. 헝다는 우량 계열사는 헝다물업 지분을 매각해 유동성 위기를 모면하려 했지만 매각이 무산돼 디폴트(채무불이행) 가능성은 더욱 커졌다.

전문가들은 가계 소비가 지속될 것이라는 점에서 주가 상승세는 지속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저축한 돈을 지속적으로 소비할 것이란 분석이다.

유럽증시는 일제히 하락했다. 독일 DAX지수는 0.14% 하락했고, 영국 FTSE100지수는 0.46% 떨어졌다. 범유럽 지수인 STOXX600지수는 0.19%가량 하락했다.

- Copyright ⓒ 조선비즈 & Chosun.com -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