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초점]정찬헌에 완패→승부처 횡사→9회말 동점타. 서건창의 '극과극' 하루

김영록 입력 2021. 10. 21. 23: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하마터면 밝게 빛나는 이정후에게 가려진채 고개를 숙일 뻔했다.

키움 정찬헌과 LG 서건창은 광주일고 동기동창인 절친이다.

이날 선발 정찬헌에 맞서 LG도 서건창을 2번에 전진배치, 두 선수를 위한 무대를 꾸몄다.

정찬헌은 서건창은 이날 3타수 무안타 1볼넷 1희생타를 기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1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21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6회말 2사 1,2루 LG 김현수의 적시타때 1루주자 서건창이 홈으로 파고들다 태그아웃되고 있다. 키움 포수는 김재현.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10.21/

[잠실=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하마터면 밝게 빛나는 이정후에게 가려진채 고개를 숙일 뻔했다. 하지만 마지막 순간 베테랑다운 동점타로 체면을 지켰다.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는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맞대결에서 5대5로 비겼다.

키움 정찬헌과 LG 서건창은 광주일고 동기동창인 절친이다. 하지만 지난 7월 27일 맞트레이드돼 유니폼을 바꿔입은 당사자이기도 했다.

이날 선발 정찬헌에 맞서 LG도 서건창을 2번에 전진배치, 두 선수를 위한 무대를 꾸몄다.

맞대결만 놓고 보면 정찬헌의 완승이다. 정찬헌은 서건창은 이날 3타수 무안타 1볼넷 1희생타를 기록했다.

정찬헌 상대로는 중견수 뜬공 2개와 삼진에 그쳤다. 특히 4회 삼진은 LG가 3-4, 1점차까지 따라붙은 상황. 서건창은 밀어내기 볼넷까지 내주며 흔들리던 정찬헌을 상대로 2사 만루의 절대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아쉽게 삼진으로 물러났다.

정찬헌은 2회를 제외하면 매이닝 주자를 내보냈지만, 뛰어난 위기관리로 잘 버텨냈다. 1-0으로 앞선 1회 동점을 허용했지만, 3회 키움이 3점을 따낸 뒤론 리드를 잃지 않았다. 4회 2안타 2볼넷으로 무사 만루 및 밀어내기를 자초했지만, 이후 문성주의 희생플라이와 홍창기의 2루 직선타, 서건창의 삼진으로 실점은 '3'으로 끊어냈다.

2021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21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4회말 2사 1,2루 LG 서건창이 삼진으로 물러나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10.21/

이날 총 105구를 투구, 올시즌 최다투구수를 기록했다. 종전 기록은 LG 시절인 4월 27일 잠실 롯데전에서 기록한 100구였다. 언제나 내구성에 의문이 제기됐던 정찬헌이기에 의미있는 숫자다.

정찬헌은 6회 한현희와 교체됐지만, 서건창의 경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서건창은 6회말 볼넷으로 출루, LG의 공격을 이어가며 반전의 기회를 잡았다.

다음 타자 김현수가 우중간 적시타를 때려냈고, 앞선 주자 유강남이 홈을 밟으며 LG는 4-5, 1점차 추격에 성공했다.

깊숙한 타구긴 했지만 외야를 가르진 못했다. 키움 중견수 이정후가 잘 따라가서 잡아냈기 때문. 하지만 박용근 3루 코치는 힘차게 팔을 돌리며 1루주자 서건창까지 홈으로 유도했다.

2021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21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9회말 무사 3루 LG 서건창의 희생플라이때 3루주자 김용의가 홈으로 파고들어 세이프되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10.21/

키움 수비진의 홈송구는 벗어났다. 하지만 포수 김재현이 침착하게 공을 잡아 홈으로 미끄러져들어오는 서건창을 잡아냈다. LG는 아쉬움에 비디오 판독까지 신청했지만,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하지만 서건창은 9회말 마지막 기회를 잡았다. 선두타자 홍창기가 안타로 출루했고, 대주자 김용의가 키움 김태훈의 견제 실책 때 3루까지 내달렸다. 위태위태했지만, 키움 수비진의 송구가 빠지면서 김용의는 3루 생존에 성공했다.

클러치 순간 자기 역할을 해주는 게 베테랑의 임무. 서건창은 시원한 라인드라이브 안타를 노리기보단 공을 띄우는데 집중했다. 서건창의 타구는 좌익수 머리 위로 떠올랐고, 태그업한 김용의가 홈으로 미끄러져들어오며 LG는 패배를 면했다. 서건창에겐 소설과는 반대 흐름의 '운수좋은날'이었다.

잠실=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현, '맛있는 녀석들' 하차한 이유 "오래될수록 불안해져"
김선호 전 연인은 미모의 기상캐스터?..“쩔쩔매는 이유 있어”→김선호 “진심으로 사과”
김선호, 이번 사태로 날린 돈은? 위약금 물게되면 '어마어마'할 듯
서장훈, 3조 재산 진짜?..“방송 수익, 농구 수익 넘었다”
“씻을 때마다 시아버지가 욕실 문 열어” 며느리의 속앓이
“몇명이랑 성관계 했어?”…아델의 대답은
'제니와 열애설' 지드래곤, 무심하게 낀 '하트 반지'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