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선제 결승포..'3경기 연속 홈런' 최정 "값진 결승 홈런"

하남직 입력 2021. 10. 21. 23: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사흘 연속 담 밖으로 타구를 보낸 친 최정(34·SSG 랜더스)이 21일에 친 홈런을 '더 값진 홈런'으로 꼽았다.

최정은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 0-0이던 1회말 2사 2루에서 상대 토종 에이스 최원준의 시속 126㎞ 슬라이더를 받아쳐 왼쪽 담을 넘어가는 투런 아치를 그렸다.

최정은 개인 타이틀에 관해서는 말을 아끼지만, 그의 홈런이 자주 터질수록 SSG 승률도 상승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최정, '3연속경기 홈런이요' (서울=연합뉴스) 21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2021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SSG 랜더스 경기가 열렸다. 1회말 2사 2루에서 SSG 최정이 투런 홈런을 치고 있다. 2021.10.21 [SSG 랜더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인천=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사흘 연속 담 밖으로 타구를 보낸 친 최정(34·SSG 랜더스)이 21일에 친 홈런을 '더 값진 홈런'으로 꼽았다.

최정은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 0-0이던 1회말 2사 2루에서 상대 토종 에이스 최원준의 시속 126㎞ 슬라이더를 받아쳐 왼쪽 담을 넘어가는 투런 아치를 그렸다.

이날 SSG는 두산을 7-1로 꺾었다. 최정의 1회 선제 솔로포가 결승타였다.

최정은 19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서 개인 통산 400홈런을 채웠다. 이승엽(467홈런)에 이은 KBO리그 역대 두 번째 기록이었다.

하지만 당시 SSG는 4-5로 패했다. 최정은 대기록을 세우고도 웃지 못했다.

20일 인천 NC 다이노스전에서 최정은 4-7로 끌려가던 8회말 동점 3점 홈런을 쳤다. SSG는 패배 위기에서 최정의 홈런포 덕에 7-7 무승부를 이뤘다.

김원형 SSG 감독은 21일 두산전을 앞두고 "표현하지 못했지만, 최정의 동점 홈런을 보고 정말 기분이 좋았다"라고 말했다.

최정, '3연속경기 홈런이요' (서울=연합뉴스) 21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2021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SSG 랜더스 경기가 열렸다. 1회말 2사 2루에서 SSG 최정이 투런 홈런을 치고 있다. 2021.10.21 [SSG 랜더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최정은 이날 첫 타석에서 다시 사령탑을 흐뭇하게 했다.

김 감독은 경기 뒤 "경기 초반 최정의 홈런으로 승기를 잡았다"고 총평했다.

최정은 "어제 홈런도 짜릿했지만, 경기가 무승부로 끝나 아쉬웠다"며 "오늘 이렇게 결승 홈런을 쳐 기분 좋다. 오늘 홈런이 더 값지게 느껴진다"고 밝혔다.

그는 "멀리 치려는 생각보다 몸에서 가까운 공을 정확히 타격하려고 집중한 게 주효했다"며 "남은 경기 팀 분위기가 처지지 않도록 밝고 자신 있게 경기하겠다. 추운 날씨에도 끝까지 야구장에서 응원해주신 팬들께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최정은 홈런 34개로 이 부문 2위 나성범(32홈런·NC)을 2개 차로 앞선다.

최정은 개인 타이틀에 관해서는 말을 아끼지만, 그의 홈런이 자주 터질수록 SSG 승률도 상승한다.

jiks79@yna.co.kr

☞ 강원 화천 파로호 선착장서 30대 남매 숨진 채…
☞ 이다영, 그리스 데뷔전서 수훈 인터뷰…"도와준 팀원 감사"
☞ '유승민 라이브'에 딸 유담 나오자 시청자 1천600명…
☞ 이재명 책상에 발 올리고 엄지척…'조폭이냐, 영어강사냐'
☞ '낙태 종용' 폭로 김선호 전 연인, 신상유포·신변위협 피해
☞ "백신 맞고 디스크 파열"…80여명 눈물의 호소
☞ 대낮 만취 음주운전 개그맨 설명근 결국 검찰로
☞ "저는 아동학대 생존자"…'가십걸' 패리스 힐튼의 폭로
☞ 최강 美해군?…소방버튼 못 눌러 1조원 군함 홀랑 태웠다
☞ '생수병 사건' 용의자는 숨진 직원…독극물 마신 듯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