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사력의 총력전..우승 불씨 살렸다

이용균 기자 입력 2021. 10. 21. 22:5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키움과 잠실전서 투수 7명 투입…9회말 5 대 5 동점 ‘무승부’
홍창기·김용의·서건창 막판 활약…1·2위 팀과 경기차 유지

LG 홍창기가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전에서 안타를 날리고 출루한 뒤 더그아웃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LG 제공

LG가 사력을 다한 총력전 끝에 정규시즌 우승 희망의 불씨를 살렸다. 3회에만 투수 3명을 쓰는 등 7명의 투수를 총동원한 끝에 힘겨운 무승부에 성공했다.

LG는 21일 잠실 키움전에서 경기 내내 끌려가던 흐름을 9회 따라잡으며 5-5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초반 흐름이 좋지 않았다. 기대를 모은 좌완 선발 임준형이 3회를 채우지 못했다. 빗맞은 내야 안타와 볼넷 등으로 위기를 맞았고 이정후에게 적시타를 허용하며 실점이 늘었다. 이정후는 김웅빈의 내야 안타 때 2루에서 홈까지 달리는 ‘바람의 손자’다운 주루 플레이를 선보였다.

LG 벤치는 투수를 쏟아부으며 추가점을 막았다. 3회에만 임준형에 이어 백승현, 김윤식이 연달아 투입됐고 이후 이정용, 김대유, 정우영, 고우석이 차례로 나서 키움 타선을 틀어막았다.

키움 역시 조상우를 7회 중심타선에 붙이는 등 치밀한 계투작전으로 LG의 공격을 어렵게 막았다. 6회 2사 1·2루에서 김현수의 우중간 2루타 때 1루주자 서건창을 중계 플레이로 홈에서 잡아낸 것이 경기 중반 흐름에 결정적이었다.

LG는 올 듯 말 듯하던 기회를 9회 살렸다. 9회초 고우석이 2사 1·2루 위기에서 이정후를 1루수 직선타 처리하며 역전승의 기회를 만들었다.

선두타자 홍창기가 내야 안타로 불씨를 일으켰다. 대주자 김용의는 키움 마무리 김태훈의 1루 견제 실책을 틈타 내처 3루까지 달렸다. 경기 내내 불운했던 서건창이 좌익수 뜬공으로 귀중한 동점을 만들었다.

패했더라면 1위 KT와의 승차가 3경기로, 2위 삼성과의 승차도 2경기로 멀어질 뻔했다. 다행히 무승부에 성공하면서 남은 9경기에서 우승도전 희망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문학에서는 SSG가 외인 에이스 윌머 폰트의 6이닝 1실점(비자책) 호투와 최정의 결승 2점포에 힘입어 5강 싸움 중인 두산을 7-1로 꺾었다.

승부가 일찌감치 기울었다. 최정은 0-0이던 1회 2사 2루에서 상대 선발 최원준의 5구째 슬라이더를 공략해 좌월 2점 홈런을 터트렸다. 전날 KIA전 8회 마지막 타석에서 동점 3점 홈런을 쳤던 최정의 연타석 홈런이자 지난 19일 KIA전 이후 3경기 연속 홈런이다.

SSG는 2회 무사 2·3루 찬스에서 3점을 더 뽑고 경기 흐름을 가져왔다. 13승에 도전했던 두산 최원준은 2.1이닝 6실점의 씁쓸한 기록만 남겼다.

올 시즌 두산에 강했던 폰트는 6이닝 동안 산발 4안타만 내주고 두산 타선을 묶어두는 데 성공했다. 폰트는 전날까지 올 시즌 두산전 3경기에서 2승, 평균자책 0.82의 막강한 면모를 자랑했다. 폰트는 오는 27~28일 열리는 두산전에도 등판할 것으로 전망된다. 광주에서는 한화가 KIA에 13-2로 이겼다.

이용균 기자 noda@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