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 잡는 비룡' 폰트 "다음 두산전에서도 오늘처럼"

하남직 입력 2021. 10. 21. 22: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윌머 폰트(31·SSG 랜더스)가 팀에 귀한 1승을 선물했다.

폰트는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과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을 4안타 1실점(비자책)으로 막았다.

경기 뒤 만난 폰트는 "두산에 강한 이유는 나도 잘 모르겠다. 두산에 좋은 타자 많아서 포수와 대화를 많이 하며 경기를 준비한다"며 "두산전에 자주 등판하다 보니 더 편하게 느껴지기도 한다"고 말했다.

폰트가 등판하는 27일 두산전은 SSG와 두산의 정규시즌 최종 순위에 상당한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두산 상대로 3승 평균자책점 0.64..27일 두산전 또 등판 예정
SSG 에이스 폰트 (인천=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SSG 랜더스 에이스 윌머 폰트가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에서 6이닝 4피안타 1실점(비자책)으로 호투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윌머 폰트(31·SSG 랜더스)가 팀에 귀한 1승을 선물했다.

폰트를 상대해야 하는 두산 베어스의 압박감은 더 커졌다.

폰트는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과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을 4안타 1실점(비자책)으로 막았다.

올 시즌 폰트가 거둔 8승(4패) 중 3승이 두산전에서 나왔다.

폰트의 두산전 성적은 4경기 3승 평균자책점 0.64다. 28이닝을 던지는 동안 안타는 16개만 내주고, 삼진 32개를 잡았다.

경기 뒤 만난 폰트는 "두산에 강한 이유는 나도 잘 모르겠다. 두산에 좋은 타자 많아서 포수와 대화를 많이 하며 경기를 준비한다"며 "두산전에 자주 등판하다 보니 더 편하게 느껴지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팀 포수 모두 내가 좋아하는 투구 스타일에 맞춰 주려고 한다. 오늘 배터리로 호흡한 이흥련은 내가 공격적인 투구를 좋아하는 걸 잘 알기 때문에, 사인을 빨리 내준다"며 "경기 중에도 오늘 어떤 구종이 좋았고, 어떤 코스로 공략하는 게 효율적인지 상의했다"고 떠올렸다.

두산 선수 중에도 폰트가 껄끄럽게 여기는 타자는 있다.

폰트는 호세 페르난데스에게 3타수 1안타를 내주는 등 11타수 6안타로 고전했다. 반면 두산 4번 타자 김재환은 12타수 무안타로 제압했다.

폰트는 "페르난데스는 적극적으로 타격하고, 직구에 잘 대처한다. 내가 조심스럽게 대결하다 보니, 더 고전하는 것 같다"며 "김재환은 변화구로 약점을 집요하게 공략한 게 통했다"고 설명했다.

페르난데스 한 명만으로는 폰트를 꺾을 수 없다.

역투하는 폰트 (서울=연합뉴스) SSG 랜더스 에이스 윌머 폰트가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SSG 랜더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폰트는 27일 두산전에 또 등판할 계획이다.

그는 "다음 경기도 오늘처럼 던지겠다"며 "포수와 상의해서 제구 위주로, 실투를 줄이며 투구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날 SSG는 두산을 7-1로 꺾고, 공동 6위에서 5위로 도약했다. 4위 두산과의 격차도 1게임으로 좁혔다.

폰트가 등판하는 27일 두산전은 SSG와 두산의 정규시즌 최종 순위에 상당한 영향을 끼칠 수 있다. 그가 다짐한 것처럼 '오늘처럼' 27일에도 호투하면 SSG의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은 더 커진다.

폰트는 토종 에이스 듀오 박종훈과 문승원이 동반 이탈한 SSG 선발진에서 에이스 역할을 했다.

그러나 옆구리 통증을 호소하며 9월 17일 1군 엔트리에서 빠졌고, 한 달 동안 자리를 비웠다.

충분히 쉰 폰트는 10월 16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복귀해 5이닝 5피안타 3실점의 무난한 투구를 했고, 복귀 후 두 번째 등판이었던 이날 시즌 8승째를 챙겼다. 9월 3일 두산전 이후 48일 만에 거둔 승리였다.

폰트는 "부상 재발을 막고자 조심하고, 제구에 신경을 쓰느라 평소보다 직구 구속은 느렸다"고 말했다.

시속 155㎞를 넘나드는 직구를 던지던 폰트의 이날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49㎞였다. 그러나 스트라이크존을 정확히 공략한 덕에 폰트는 두산 타선을 압도했다.

SSG 에이스 폰트 (서울=연합뉴스) SSG 랜더스 에이스 윌머 폰트가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SSG 랜더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5회초 야수들의 연이은 실책으로 실점했을 때도 폰트는 이후 3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하며 추가 실점을 막았다.

폰트는 "오늘이 무척 중요한 경기라는 걸 알고 있었다. 어떤 상황에서도 평정심을 잃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SSG는 이날 2000년부터 합류한 SK 와이번스 시절을 포함해 구단 통산 1천500승(7번째)을 채웠다.

폰트의 호투는 SSG 구단 역사에 길이 남고, 올 시즌 순위 싸움에도 매우 중요한 1승을 만들었다.

김원형 SSG 감독은 "에이스 폰트가 자신의 투구를 했다. 야수들의 실책에도 흔들리지 않았다"고 칭찬했다.

jiks79@yna.co.kr

☞ 강원 화천 파로호 선착장서 30대 남매 숨진 채…
☞ 이다영, 그리스 데뷔전서 수훈 인터뷰…"도와준 팀원 감사"
☞ '유승민 라이브'에 딸 유담 나오자 시청자 1천600명…
☞ 이재명 책상에 발 올리고 엄지척…'조폭이냐, 영어강사냐'
☞ '낙태 종용' 폭로 김선호 전 연인, 신상유포·신변위협 피해
☞ "백신 맞고 디스크 파열"…80여명 눈물의 호소
☞ 대낮 만취 음주운전 개그맨 설명근 결국 검찰로
☞ "저는 아동학대 생존자"…'가십걸' 패리스 힐튼의 폭로
☞ 최강 美해군?…소방버튼 못 눌러 1조원 군함 홀랑 태웠다
☞ '생수병 사건' 용의자는 숨진 직원…독극물 마신 듯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