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위 견인 결승포' 최정 "값진 홈런을 쳐 기분이 좋다" [MK현장]

김지수 입력 2021. 10. 21. 22: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SSG 랜더스 간판타자 최정이 3경기 연속 홈런포를 가동하며 팀의 단독 5위 도약을 견인했다.

SSG는 이날 4번타자 최정의 홈런으로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최정은 팀이 0-0으로 맞선 1회말 2사 2루에서 두산 선발투수 최원준을 상대로 시즌 34호 홈런을 때려냈다.

전날 NC 다이노스전에서 팀이 4-7로 뒤진 8회말 동점 3점 홈런을 폭발시켜 팀을 패배에서 구해낸 데 이어 이날 결승 홈런까지 쳐내면서 SSG의 가을야구 진출 가능성을 한껏 높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SSG 랜더스 간판타자 최정이 3경기 연속 홈런포를 가동하며 팀의 단독 5위 도약을 견인했다.

SSG는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13차전에서 7-1로 이겼다. 2연패 탈출과 함께 키움 히어로즈를 제치고 단독 5위로 도약했다.

SSG는 이날 4번타자 최정의 홈런으로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최정은 팀이 0-0으로 맞선 1회말 2사 2루에서 두산 선발투수 최원준을 상대로 시즌 34호 홈런을 때려냈다. 선제 2점 홈런을 쏘아 올리며 스코어를 2-0으로 만들었다.

SSG 랜더스 최정이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1회말 선제 2점 홈런을 기록한 뒤 더그아웃에서 동료들에게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인천)=김영구 기자
최정은 지난 19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서 개인 통산 400홈런을 기록한 뒤 쾌조의 타격감을 과시하고 있다. 전날 NC 다이노스전에서 팀이 4-7로 뒤진 8회말 동점 3점 홈런을 폭발시켜 팀을 패배에서 구해낸 데 이어 이날 결승 홈런까지 쳐내면서 SSG의 가을야구 진출 가능성을 한껏 높였다.

또 리그 홈런 부문 2위 NC 다이노스 나성범(32홈런)과의 격차를 2개로 벌리면서 개인 통산 세 번째 홈런왕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최정은 경기 후 "전날 경기 홈런도 짜릿했지만 게임이 무승부로 끝나 아쉬웠는데 이렇게 결승홈런을 치게 돼 기분이 좋고 더 값지게 느껴진다"고 소감을 전했다.

1회말 홈런 상황에 대해서는 "멀리 치기보다는 몸에서 가까운 공을 정확히 타격하려고 집중했던 부분이 주효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최정은 정규시즌 잔여 6경기에서도 팀이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날부터 홈 팬들이 경기장을 다시 찾을 수 있게 된 가운데 최대한 많은 승리를 선사하겠다고 약속했다.

최정은 "앞으로 남은 경기에서 팀 분위기가 쳐지지 않도록 밝고 자신 있게 경기에 임하겠다"며 "홈 경기 관중 입장 재개 후 처음으로 승리하게 됐는데 추운 날씨에도 끝까지 응원해 주신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인천=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