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미완의 성공"

민소운 입력 2021. 10. 21. 22:1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광주] [앵커]

순수 우리 기술로 만든 첫 한국형 우주발사체인 '누리호'가 오늘 발사를 마쳤습니다.

로켓 분리 과정까지 차질 없이 진행됐지만 목표로 했던 모형 위성의 궤도 안착은 실패했는데요.

2차 발사는 내년 5월 이뤄집니다.

민소운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후 5시,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굉음과 함께 불꽃을 내뿜으며 하늘로 힘차게 날아간 누리호.

4분 만에 발사는 물론 2단과 3단 로켓 분리까지 성공적으로 이뤄졌습니다.

순식간에 고도 4백킬로미터부터 6백킬로미터를 지났고 발사 9분이 지난 뒤에는 650킬로미터까지 통과했습니다.

문제는 1.5톤 무게의 모형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과정이었습니다.

덮개인 '페어링'과 위성 분리까지는 확인됐지만,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모형 위성이 목표한 궤도에는 이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목표 높이인 7백킬로미터까지 도달했지만 속도가 부족했기 때문입니다.

목표를 이루지는 못했어도 성과는 있었습니다.

발사체가 정상 비행하며 우주 공간에서도 작동하는 등 기술 축적 수준을 확인한 겁니다.

[임혜숙/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 "발사조사위원회를 즉시 구성하여 3단 엔진 조기 종료의 원인을 정확히 규명하고 2차 발사를 추진해 나가고자 합니다."]

항공우주연구원은 이번 첫 발사 과정에 대한 분석을 토대로 내년 5월과 12월 두 차례 누리호를 쏘아올립니다.

또 2024년, 26년, 27년까지 다양한 위성을 탑재하고 발사를 이어간 뒤 2030년에는 달 탐사선을 실을 계획입니다.

KBS 뉴스 민소운입니다.

촬영기자:정현덕/영상편집:이성훈

민소운 기자 (solucky@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