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고는 K리그 "이번엔 명예 회복"

이정호 기자 입력 2021. 10. 21. 20:3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역대 챔프 ‘K리그 최다’ 4개팀
두 시즌 연속 결승 진출팀 배출
10년 만에 3개 팀이 8강 진출도

K리그가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서 활짝 웃고 있다. 4개 클럽이 대회 16강에 오르더니, 3개 팀이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ACL 무대에 선 K리그 4개 팀이 모두 생존해 16강에 오른 건 6년 만이고, 3개 팀의 8강 진출은 10년 만의 경사다. 여기에 포항 스틸러스가 국내 클럽 간 대결로 압축된 준결승에서 동아시아 챔피언에 등극하면서 K리그는 지난해 울산 현대에 이어 두 시즌 연속으로 ACL 결승 진출팀을 배출했다.

ACL에 도전한 K리그 팀들이 하나도 8강에 오르지 못했던 불과 몇 시즌 전(2017·2019) 좌절을 떠올린다면, 극적인 터닝포인트를 만든 셈이다.

최근 다소 부침을 경험하긴 했지만 K리그는 출범 20년째를 맞은 ACL에서 최강자 지위를 지키고 있다. 2009~2013시즌 사이에는 5시즌 연속 결승 진출팀을 배출하기도 했다.

2002년 기존의 아시안 클럽 챔피언십과 아시안 컵위너스컵 대회를 통합한 ACL이 출범했고, 2002~2003시즌 첫 우승을 알아인(UAE)이 가져간 뒤로 K리그는 꾸준히 정상을 노크했다. 올해 포항까지 모두 10차례 결승 진출팀이 나왔다.

이 가운데 6차례 아시아 정상을 밟아 일본(5회 결승 진출, 4회 우승), 사우디아라비아(6회 결승 진출, 2회 우승), 중국(2회 우승) 리그를 크게 앞서고 있다.

ACL에서 우승한 클럽은 총 13개 팀이다. 이 중 4개 클럽(전북·울산·성남·포항)이 K리그에 속해 있다. 최다인 2회 우승팀도 K리그가 가장 많다. K리그 양강인 ‘현대가(家) 라이벌’ 전북(2006·2016시즌)과 울산(2012·2020시즌)은 각각 두 차례씩 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이 밖에 알이티하드(사우디), 우라와 레즈(일본), 광저우(중국)도 멀티 우승을 경험했다. 2009년 아시아 정상에 올랐던 포항이 올해 다시 우승하면 2회 우승 K리그 클럽은 3개로 늘어난다.

포항의 결승 상대는 알 힐랄(사우디)이다. 알 힐랄은 세 번째 결승 진출인 2019시즌에 처음 우승했다. K리그와 사우디 리그 간 결승에서는 K리그가 2승1패로 앞섰다. 특히 포항은 2009년 우승 당시 사우디 클럽인 알이티하드에 2-1로 승리한 바 있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