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FIFA랭킹 35위 '아시아 4위' [오피셜]

안준철 입력 2021. 10. 21. 20: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 축구가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 35위에 올랐다.

한국은 21일(한국시간) FIFA가 발표한 남자 축구 세계랭킹에서 1489.1점을 획득, 35위에 랭크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이달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3, 4차전에서 각각 시리아와 이란을 만나 1승1무의 성적을 거뒀다.

한국은 아시아축구연맹(AFC) 회원국 중에서 이란(22위), 일본(28위), 호주(34위)에 이어 네 번째에 해당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 축구가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 35위에 올랐다. 지난달 대비 한 계단 상승했다.

한국은 21일(한국시간) FIFA가 발표한 남자 축구 세계랭킹에서 1489.1점을 획득, 35위에 랭크됐다.

지난달 16일 발표된 36위(1479.41점)에서 한 계단 올라섰다.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7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3차전 시리아와의 경기에서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김영구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이달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3, 4차전에서 각각 시리아와 이란을 만나 1승1무의 성적을 거뒀다.

지난 7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리아와 홈경기에서는 2-1로 이겼고, 12일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이란과 원정경기에서는 1-1로 비겼다.

한국은 아시아축구연맹(AFC) 회원국 중에서 이란(22위), 일본(28위), 호주(34위)에 이어 네 번째에 해당한다.

랭킹 1위와 2위는 각각 벨기에(1832.33점)와 브라질(1820.36점)이 순위를 지켰다 지난달 4위로 떨어졌던 프랑스(1770.24점)가 3위를 되찾았다.

지난달 5위였던 이탈리아(1750.52점)가 4위로 도약했고, 잉글랜드(1750.16점)가 3위에서 5위로 밀려났다.

한국과 함께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에 속한 국가 중에서는 이란(22위), 한국(35위), 아랍에미리트(71위), 이라크(72위), 시리아(85위), 레바논(92위) 순이었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