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누리호 궤도 안착 실패 '미완의 성공'

이준기 입력 2021. 10. 21. 20:04 수정 2021. 10. 21. 20: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완의 성공에 그쳤다."

국내 첫 독자개발 우주발사체인 '누리호'가 21일 첫 발사에서 우주를 향해 성공적으로 날아 올랐지만, 최종적으로 궤도안착에는 실패하며 '미완의 성공'에 그치게 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누리호를 발사했지만, 고도 700㎞에 진입한 후 목표 궤도에 위성모사체를 진입시키지 못해 발사에 실패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비행 시퀀스 따라 오차없이 수행
페어링·1단·2단 정상분리했지만
위성모사체 목표궤도 진입 못해
기술독립 선언 내년으로 미뤄져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이며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모두 국내 기술로 완성한 최초의 국산 발사체이다. 고흥=사진공동취재단

"미완의 성공에 그쳤다."

국내 첫 독자개발 우주발사체인 '누리호'가 21일 첫 발사에서 우주를 향해 성공적으로 날아 올랐지만, 최종적으로 궤도안착에는 실패하며 '미완의 성공'에 그치게 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누리호를 발사했지만, 고도 700㎞에 진입한 후 목표 궤도에 위성모사체를 진입시키지 못해 발사에 실패했다.

발사체를 안정적으로 우주로 쏘아 올리는데는 성공했지만, 목표로 한 고도 700㎞에서 1.5톤급 위성모사체를 궤도에 진입시키는 데는 실패한 것이다. 이로써 '우주발사체 기술독립 선언'이라는 꿈은 내년 5월 2차 발사로 미뤄지게 됐다. 우주개발 전문가들은 "비록 궤도에 위성을 투입하는 데는 실패하기는 했지만, 첫 발사치고는 기술적으로 상당한 진전을 거둔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발사대에 고정돼 있던 누리호는 카운트 다운과 함께 엄청난 굉음과 새빨간 화염을 내뿜으며 정남향 하늘로 치솟았다. 1단 엔진이 자동 점화해 300톤 추력에 도달하자, 누리호 하부를 잡고 있던 고정장치 4개가 해제됐고, 마지막까지 연결돼 있던 엄빌리칼(일명 '탯줄 타워')이 누리호에서 자동 분리되면서 이륙하기 시작했다.

발사 이륙 후 127초가 지난 오후 5시 2분 고도 59㎞에서 1단이 정상 분리됐고, 위성 보호 덮개인 페어링도 233초 만인 오후 5시 4분에 분리해 냈다. 이어 3단 엔진이 점화해 날아 오른 뒤 247초(5시 8분)에 2단을 분리하고, 마지막 3단 엔진이 12분 가량 고도 700㎞까지 정상적으로 날아 올랐다. 그러나, 발사 967초(16분16초)가 지난 오후 5시 15분에 1.5톤 위성모사체를 목표 궤도에 진입시키지 못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미완의 성공에 만족해야 했다.

누리호가 첫 도전에서 최종적으로 원하는 궤도에는 이르지 못했지만, 전문가들은 1, 2, 3단의 각 발사체가 정상적으로 작동한 것은 큰 성과라는 평가다. 특히 지난 2009년 '나로호' 1차 발사의 실패 원인이 됐던 '페어링(위성 덮개) 분리'와 연구진들이 가장 큰 난관으로 여겼던 '단 분리' 등 모든 발사 절차를 정해진 비행 시퀀스에 따라 오차 없이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는 점은 기술적으로 큰 진전을 이뤘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누리호는 이번 첫 발사를 시작으로 2022년, 2024년, 2026년, 2027년 등 네 차례에 걸친 추가 발사를 통해 신뢰성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 사업을 시작으로 오는 2030년까지 달 착륙선을 발사하는 사업도 추진한다.

이날 누리호 발사장면을 직접 지켜본 문재인 대통령은 "아쉽게도 목표에 완벽한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면서 "1, 2, 3단 엔진 점화와 페어링 분리, 단 분리 등 모든 비행 과정이 차질없이 수행됐지만, 위성모사체를 목표 궤도에 진입시키는 데 실패했다"고 밝혔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