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률 항우연 원장 "75t 엔진 완벽 작동, 성공이라 표현하고파"

나로우주센터(고흥)=변휘 기자, 공동취재단 입력 2021. 10. 21. 19:59 수정 2021. 10. 22. 08: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1일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미완의 성공'으로 귀결됐다.

위성 모사체가 목표 고도 700㎞까지는 도달했지만, 3단 로켓 연소의 조기 종료로 지구 저궤도 안착을 위한 속도 '초속 7.5㎞'에 미치지 못했다.

그러나 3단에 장착된 7톤급 액체 엔진이 목표된 521초 동안 연소 되지 못하고 475초에 조기 종료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1일 오후 전라남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프레스룸에서 '누리호 발사 결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1.10.21. *재판매 및 DB 금지

21일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미완의 성공'으로 귀결됐다. 위성 모사체가 목표 고도 700㎞까지는 도달했지만, 3단 로켓 연소의 조기 종료로 지구 저궤도 안착을 위한 속도 '초속 7.5㎞'에 미치지 못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의 분석 결과, 누리호는 이날 오후 5시 이륙 후 1단 분리, 페어링 분리, 2단 분리 등이 정상적으로 수행됐다. 그러나 3단에 장착된 7톤급 액체 엔진이 목표된 521초 동안 연소 되지 못하고 475초에 조기 종료됐다. 이에 따라 위성 모사체는 고도 700km의 목표에는 도달했지만 초속 7.5km(시속 2만7000km) 속도에는 미치지 못해 궤도 안착에 실패했다.

이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진행된 발사 결과 브리핑에서 이상률 항우연 원장은 "위성 모사체를 제 궤도에 올려놓는데 실패했지만, 개인적으로는 성공했다고 표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우려했던 게 75t 엔진이 실제 비행에서 잘 작동할까였는데 완벽하게 잘 됐다"며 "1단 연소 종료, 분리, 2단 점화, 페어링 분리, 3단 점화 등 모두 정상 작동됐다"고 강조했다.

3단 엔진의 연소시간이 부족했던 이유에 대해선 "엔진은 아닌 다른 원인으로 추정한다"면서도 "세부 원인은 기술팀이 분석할 것이고, 내년 5월에는 문제 없도록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3단 엔진 문제의 원인에 대해 '짐작 가는 부분이 있느냐'는 질문에 고정환 항우연 한국형발사체개발본부장은 "탱크 내부 압력 부족 등의 원인이 있을 수 있지만, 원격 계측된 데이터 분석을 통해 파악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모든 것이 정확하게 진행됐는데, 딱 하나 연소 시간이 짧아 궤도에 진입 못해 너무나 아쉽다"고 말했다.

권현준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아직 개발의 과정에 있는 만큼 성공과 실패로 규정짓긴 어렵다"며 "한 계단 남았다. 내년 5월 (2차 발사에선) 반드시 성공하도록 격려를 부탁드린다"며 울먹이기도 했다.

[관련기사]☞ "김선호 조종하려 소속사가 벌인 아냐"…지인 주장 B씨도 "폭로 안 할 것"동료 배우 장점 물을 때마다 "험담 안 하는 것"…김선호 인터뷰 재조명한소희 "베드신, 촬영 도중 알았다" vs 감독은 "꼭 필요""16세 때 남성 두 명이 방에 들어와"…패리스 힐튼의 폭로성인용품 파는 기네스 펠트로…16세 아들이 보인 반응
나로우주센터(고흥)=변휘 기자 hynews@mt.co.kr, 공동취재단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