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여론조사] "이재명, 대장동 연관" 45.9%.."국감 못했다" 52.8%

입력 2021. 10. 21. 19:5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앵커멘트 】 우리 국민 45.9%는 대장동 의혹이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와 직접 관련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래서일까요? 정당 지지율에선 더불어민주당이 조사 이후 최저인 25%를 기록하며 국민의힘과의 격차가 두 자리 수로 벌어졌습니다. 조창훈 기자입니다.

【 기자 】 대선 정국 최대 이슈로 떠오른 대장동 의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습니다.

응답자 45.9%는 "이재명 후보가 직접 관련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고 '이 후보의 관리 책임이 크다'는 답변도 17.2%에 달했습니다.

반면 이 후보와 무관하다 14.3%, 전임정권 부패세력의 권력형 게이트는 16.8%였습니다.

특히 민주당 지지자 4명 중 1명, 민주당의 전통적인 지지층인 호남에서 3명 중의 1명이 이 지사의 책임을 거론해 눈길을 끕니다.

▶ 인터뷰(☎) : 김미현 / 알앤써치 소장 - "이낙연 지지층과 이재명 후보 간의 화학적 결합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 뚜렷이 나타났습니다. 경선 결과의 여파로 보여집니다."

이 후보와 야당이 충돌한 경기도 국감을 두고선 52.8%가 '이 후보가 못했다'고 평가했고, 잘했다는 응답은 33.8%로 조사됐습니다.

정당지지율은 국민의힘이 40.4%로 처음 40%대에 진입했고 더불어민주당은 25.6%로 조사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양당 지지율은 처음으로 두 자리 수 격차인 14.8%p까지 벌어졌는데, 수도권을 비롯해 강원, 제주 지역에서 낙폭이 컸습니다.

MBN뉴스 조창훈입니다. [ chang@mbn.co.kr ]

영상편집 : 송현주 그래픽 : 김근중

#MBN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국정감사 #대장동 #조창훈기자

--------

<조사개요> 조사의뢰 : MBN·매일경제 조사기관 : 알앤써치 조사대상 :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조사일시 : 10월 18~20일(3일간) 조사방법 :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100% 자동응답 표본크기 : 1,020명(가중1,000명) 표본추출 : 성, 연령, 지역별 인구 비례 할당 추출 무선 RDD 응답률 : 3.4% 통계보정 :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 2021년 3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 기준) 표본오차 : 95%신뢰수준 ±3.1%p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