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터교 김은섭 총회장 "목회자 목회열정 회복 우선"

CBS노컷뉴스 천수연 기자 입력 2021. 10. 21. 19:48 수정 2021. 10. 21. 21: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신임 총회장에게 듣는다.

오늘은 임기 4년을 연임하게 된 기독교한국루터회 김은섭 총회장을 만납니다.

김은섭 총회장은 새 임기 동안 지난 3년간의 교단 내홍을 마무리하고 목회자들의 소명 회복에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기독교한국루터회는 지난 7일 열린 제51차 정기총회에서 김은섭 총회장의 연임을 결정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교회, 지역과의 소통 적극 나서야"
권력자 쫓아다니는 교회에 일침 "예수님 이 시대에 누굴 찾겠나?"


[앵커]

신임 총회장에게 듣는다. 오늘은 임기 4년을 연임하게 된 기독교한국루터회 김은섭 총회장을 만납니다.

김은섭 총회장은 새 임기 동안 지난 3년간의 교단 내홍을 마무리하고 목회자들의 소명 회복에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천수연 기잡니다.


[기자]

기독교한국루터회는 지난 7일 열린 제51차 정기총회에서 김은섭 총회장의 연임을 결정했습니다.

전임 총회장이 취임 1년 만에 해임되면서 남은 3년 잔여임기를 맡았던 김은섭 총회장 은 교단 내홍에 대응하느라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면서, 새 임기에는 소신껏 교단발전에 힘쓰겠다는 각옵니다.

[김은섭 총회장 / 기독교한국루터회]
"51차 정기총회를 통해서 합법성이나 적법성 이런 것에 대한 시비는 말끔히 해소됐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일할 수 있게 됐다고 생각하고 그야말로 십자가의 정신이라든지
세상에서 말하는 일사각오의 마음으로 우리가 일을 해 나갈 거다 생각하고 있습니다."

김 총회장의 가장 큰 관심은 교단갈등과 코로나19로 낙심한 목회자들의 목회소명을 일깨우는 일입니다.

이를 위해 교육원을 만들어 목회지원에 적극 나설 계획입니다.

[김은섭 총회장 / 기독교한국루터회]
"4년 동안은 교육원이 목회자들의 질을 높이고 또 이런 일에 힘쓰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교육원을 통해서 목회자 연장교육, 재교육을 강화하겠다 이런 것이죠. 루터교에서 나오는 교육교재 만들어달라는 요구가 오래전부터 있어 왔어요. 그걸 못했었는데 이번에 교육원이 적극적으로 활동을 시작하면서 그 일도 중요한 사업으로 해야 된다 하는 거죠."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을 앞둔 지금, 김은섭 총회장은 한국교회가 사회와 소통하는 일에 더욱 적극적이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지역사회와 담을 쌓는 게 아니라 함께 살아가는 교회여야 한다는 겁니다.

[김은섭 총회장 / 기독교한국루터회]
"한국교회, 우리 루터교회도 마찬가지로 교회는 세상 속에서 구원의 방주처럼 생각하고 도리어 지역사회와 담을 쌓는 모습도 보였잖아요. 그런 담을 쌓는 게 아니라 담을 허물어 버리고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교회 모습으로 가야 하지 않겠나, 생각하는 거죠. 그래서 저희 교단은 작지만 지역교회와 같이 지역을 섬길 수 있는 그런 프로그램들을 만들어내는 일을 해야 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하는 거죠."

김은섭 총회장은 또 지금은 교회와 기독교가 한국사회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한다면서, 약자를 돌아보는 교회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김은섭 총회장 / 기독교한국루터회]
"예수님 이 시대에 오시면 누구를 찾을 것인가, 성경의 말씀대로 소외된 사람들, 가난한 사람들, 약한 사람들 이들 찾을 거란 말이예요. 지금은 교회가 누굴 찾고 있어요. 대형교회 목사님들이 권력자를 찾아서 사귀고 해서 개인적으로 좋을 진 몰라도 그것이 한국교회에 나쁜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하는 것 정도는 알아야죠 그분들도."

루터교는 이번 회기 신학위원회를 만들어, 사회적 이슈나 사회변화에 따른 다양한 현안에 대해 교단의 신학적 입장을 정리해 발표하는 등 사회적 소통에 적극 나설 계획입니다. CBS뉴스 천수연입니다.

[영상기자 정용현 영상편집 두민아]

CBS노컷뉴스 천수연 기자 csylove@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