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널A 막차 탑승 전쟁..3팀 중 한 팀은 운다

홍지민 입력 2021. 10. 21. 17:4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세 팀 중 한 팀은 운다.

이후 상위 6개 팀의 파이널A와 하위 6개 팀의 파이널B로 나뉘어 팀당 5경기를 치르는 파이널 라운드에 돌입한다.

올해는 K리그1 우승팀과 FA컵 우승팀에게 내년 ACL 본선 직행, K리그1 2, 3위에게는 플레이오프 티켓이 주어진다.

제주와 수원 삼성, 포항이 파이널A 막차 티켓 2장을 놓고 다퉈야 한다는 이야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4일 5위 제주, 6위 수원, 7위 포항 살얼음 경쟁


세 팀 중 한 팀은 운다. 프로축구 K리그1 정규라운드 최종장 6경기가 24일 오후 3시 일제히 열린다. 이후 상위 6개 팀의 파이널A와 하위 6개 팀의 파이널B로 나뉘어 팀당 5경기를 치르는 파이널 라운드에 돌입한다.

파이널A와 파이널B의 간극은 크다. 파이널A에서는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티켓 경쟁을 할 수 있다. 올해는 K리그1 우승팀과 FA컵 우승팀에게 내년 ACL 본선 직행, K리그1 2, 3위에게는 플레이오프 티켓이 주어진다. 파이널B로 추락하면 1부 잔류 경쟁을 펼쳐야 한다.

12개 팀 가운데 위 아래의 운명이 확정되지 않은 팀은 4위 수원FC(승점 45점), 5위 제주 유나이티드(44점), 6위 수원 삼성, 7위 포항 스틸러스(이상 42점) 4개 팀이다. 그런데 수원FC는 44골을 넣고 있어 K리그1에서 승점이 같을 때 가장 먼저 따지는 다득점에서 제주(41골)에 3골, 수원 삼성(39골)에 5골, 포항(35골)에 9골 앞서 있다. 최악의 경우 수원FC가 수원 삼성 또는 포항과 승점이 같아 지더라도 다득점에서 앞설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사실상 파이널A가 확정적인 상황이다. 제주와 수원 삼성, 포항이 파이널A 막차 티켓 2장을 놓고 다퉈야 한다는 이야기다.

제주가 가장 유리한 상황이다. 비기기만 해도 파이널A로 향할 가능성이 확률적으로 높다. 다득점에서 포항에 6골이나 앞서 있다. 그런데 상대가 울산 현대와 우승 경쟁 중인 전북 현대다. 패한다면 파이널B 추락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전북은 선두 탈환을 위해 총력전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전북은 지난 17일 ACL 8강전에서 울산과 연장 120분 승부를 벌이다 패했지만 회복할 시간은 충분히 주어졌다. 제주는 올해 전북과 2무로 대등한 모습을 보이기는 했다.

수원 삼성은 다득점에서 포항에 4골 앞서 있지만 올시즌 1무1패로 열세를 보이고 있는 대구FC와 격돌하는 게 부담이다. 게다가 원정이다. 포항은 올시즌 1승1무로 우위를 보이고 있는 인천 유나이티드와 안방 대결을 펼친다. ACL 결승 진출로 사기가 하늘을 찌르고 있지만 울산과 승부차기까지 가며 소진된 체력을 회복할 시간이 사흘 밖에 없는 게 불안 요소다. 포항은 안방에서 인천에 강한 모습을 보여오기는 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pyright©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