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아동학대 피해자".. 패리스 힐튼, 10대 시절 피해 고백

김유림 기자 입력 2021. 10. 21. 17: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패리스 힐튼이 아동학대 피해 경험을 털어놨다.

 20일(현지시각) 미국 NBC 방송에 따르면 패리스 힐튼은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워싱턴DC 의회 앞에서 입법을 촉구하는 회견을 열고 대중 앞에 섰다.

이날 힐튼은 "나는 오늘 패리스 힐튼이 아닌 (아동학대) 생존자의 자격으로 이 자리에 섰다"면서 10대 시절 부모 뜻에 따라 입학한 기숙학교에서 당한 폭행, 폭언, 성희롱 등 피해를 털어놨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할리우드 스타 패리스 힐튼(40)이 10대 시절 당한 가혹 행위에 대해 폭로했다. /사진=뉴스1

패리스 힐튼이 아동학대 피해 경험을 털어놨다. 20일(현지시각) 미국 NBC 방송에 따르면 패리스 힐튼은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워싱턴DC 의회 앞에서 입법을 촉구하는 회견을 열고 대중 앞에 섰다.

이날 힐튼은 "나는 오늘 패리스 힐튼이 아닌 (아동학대) 생존자의 자격으로 이 자리에 섰다"면서 10대 시절 부모 뜻에 따라 입학한 기숙학교에서 당한 폭행, 폭언, 성희롱 등 피해를 털어놨다.
그는 "16세 때 한밤 중 건장한 남성 2명이 침실로 들어와 나를 깨운 뒤 '쉽게 갈 것인지 어렵게 갈 것인지' 물었다"면서 "납치라고 생각해 소리를 질렀는데, 부모님은 내가 끌려가는 것을 보면서 울고 있었다"고 토로했다. 

이후 힐튼은 2년동안 기숙학교 등 4곳을 거쳤는데, 당시 겪은 가혹 행위 탓에 정신적 외상을 얻어 20년이 넘은 지금까지도 불면증 등 후유증에 시달린다고 호소했다.

그는 "직원들이 제 목을 졸랐고 뺨을 때렸다. 남자 직원은 제가 샤워하는 장면을 봤고, 저속한 욕설을 듣기도 했다. 병원 진단도 없이 제게 약을 먹였다"고 폭로했다. 심지어 의복 없이 독방에 감금당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힐튼은 "유타주의 한 기숙학교를 다녔던 11개월 동안 나는 번호가 붙은 옷을 지급받았다"면서 "밖으로 나갈 수도 없었다. 햇빛도, 신선한 공기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학교가 수천 개가 있고, 20만명에 달하는 아동이 매년 입소한다"며 "아동은 매일 신체, 정서, 언어, 심리, 성적으로 학대받고 있다"면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머니S 주요뉴스]
"다 가릴 수 없어"… 97년생 베이글녀 끝판왕
"오늘은 뒤태를 봐"… 제시, 풍만함 한도초과
"사고 치면 다 죽어"… 딘딘 발언 소환, 왜?
최정윤, 청순 우아한 롱원피스룩… "부티나네"
시즌마다 출연진 논란… '1박2일' 어쩌나
'스우파' 프라우드먼·YGX 탈락… "계속 춤췄으면"
'혜은이 전 남편' 김동현, 또 억대사기로 집행유예
'거짓 암투병 논란' 최성봉, SNS 비공개…먹튀?
"갯마을 차차차 구리다"… 김선호, 논란 어디까지
"명품보다 눈부신 몸매"… 제니, 럭셔리 핫팬츠룩

김유림 기자 cocory0989@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