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상채널 다각화 꾀하는 英, 뉴질랜드와 FTA 합의.."CPTPP 가입 발판"

이슬기 기자 입력 2021. 10. 21. 17: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영국이 20일(현지 시각) 뉴질랜드와 자유무역협정(FTA)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영국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한 이후 전세계적으로 교역을 확대하며 EU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려고 시도하는 가운데, 지난 6월 호주에 이어 뉴질랜드와 관세 철폐 및 서비스 무역을 촉진하는 내용의 협정을 체결키로 한 것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영국이 20일(현지 시각) 뉴질랜드와 자유무역협정(FTA)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영국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한 이후 전세계적으로 교역을 확대하며 EU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려고 시도하는 가운데, 지난 6월 호주에 이어 뉴질랜드와 관세 철폐 및 서비스 무역을 촉진하는 내용의 협정을 체결키로 한 것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P 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전날 화상회의를 열고 16개월 간의 마라톤 협상을 마무리했다. 존슨 총리는 성명에서 “뉴질랜드와 오랜 우정을 굳건히 하고 인도·태평양 지역과 관계를 심화하는 합의”라고 했다. 아던 총리도 “뉴질랜드 경제와 수출 업체는 경제 전반의 재건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FTA가 발효하면 양국이 거래하는 상품의 97%에 대한 관세가 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영국와 뉴질랜드의 무역 규모는 23억파운드(약 3조7000억 원)로 영국의 전체 무역량의 0.2%에 불과하다. 그러나 영국으로서는 이를 계기로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후 글로벌 통상을 다변화화하고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동반자협정(CPTPP) 가입에 한발 더 가까워졌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21일(현지 시각) 데미안 오코너 통상장관과 화상회의를 열고 영국과의 무역협정 관련 내용을 논의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CPTPP는 호주와 뉴질랜드 외에도 일본, 캐나다, 베트남 등이 가입한 무역협정이다. 지난해 GDP 총액만 11조6000만 달러에 달한다. 영국 보수당 정부는 브렉시트 이후 통상 다변화를 위해 세계 각국과의 독자적 자유무역 협정을 확대해왔다. 그러나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와의 양자무역 협상에는 속도를 내지 못하는 상황에서 영국은 CPTPP 가입을 대안으로 삼고 있다.

이번 합의로 영국산 의류와 버스, 선박과 불도저를 비롯해 뉴질랜드산 포도주와 꿀, 키위 등에 대한 관세가 사라진다. 반면 영국 농가는 반발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노동력 부족과 비용 증가가 극심한 가운데 앞서 호주와의 무역협정에 이어 이번에도 수입 식품이 대량으로 들어오기 때문이다. 미네트 배터스 영국 전국농업인노동조합 회장은 “영국의 농업이 심각하게 위축되고 전통적인 농가 풍경도 사라질 것”이라고 했다.

- Copyright ⓒ 조선비즈 & Chosun.com -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