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이재명 후보 대북정책, 친북 아닌 실용적 노선"

정다슬 입력 2021. 10. 21. 16:4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대북정책 공약에 대해 "친북적인 측면보다는 주변국 정세를 감안한 실용적 접근"이라고 평가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후보 캠프에 친북 인사들이 포진돼있다는 김석기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전통적인 진보 시각에서 추진하는 한반도 정책에 비해 좀 더 실용적인 노선을 추구하는 부분도 꽤 있다"며 "이런 점을 균형되게 보고 평가하는 게 합당하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1 국감]
"이재명캠프에 친북 인사 포진" 발언에 '간첩 공방'도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통일부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대북정책 공약에 대해 “친북적인 측면보다는 주변국 정세를 감안한 실용적 접근”이라고 평가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후보 캠프에 친북 인사들이 포진돼있다는 김석기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전통적인 진보 시각에서 추진하는 한반도 정책에 비해 좀 더 실용적인 노선을 추구하는 부분도 꽤 있다”며 “이런 점을 균형되게 보고 평가하는 게 합당하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지난 8월 22일 발표한 통일외교 구상에서 북핵문제 해법으로 ‘조건부 제재 완화’(스냅백)을 수반하는 단계적 동시행동을 제시했다. 사실상 문재인정부의 한반도평화프로세스와 맥을 같이 한다. 이 후보는 “문재인 정부를 계승해 더 주체적이고 적극적인 중재자 및 해결사 역할을 하겠다”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직접 만나 문제를 풀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북한 간첩 5만명 활동설을 제기하며 이 후보 캠프에 친북인사가 참여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전통 우방인 미국·일본과 결별하고 문재인 정부보다 더 친북·친중으로 갈 것”이라면서 “정권이 바뀌지 않고 이대로 가면 자유 대한민국을 북한에 바치는 것이 아니냐”고 비난했다.

김 의원의 발언에 국감장은 이내 소란스러워졌다. 발언권을 얻은 이 장관은 북한의 고정간첩 5만여 명이 암약하고 있다는 표현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은 비상식적이고 몰상식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90년대 초반 청와대에서 간첩이 활동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라고 답했고, 보수 정권 시기의 일이기 때문에 모순적인 주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우리 정부의 평화 추진이 안보를 훼손한다는 발언에 동의할 수 없다. 한미동맹에 부정적 영향을 준다는 것도 전혀 동의할 수 없다“며 ”한미 동맹은 과학기술 분야 등 굳건하게 발전해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의 발언으로 제기된 ‘간첩공방’으로 한때 국감이 일시 중단되는 사태도 벌어졌다.

정다슬 (yamye@edaily.co.kr)

Copyright©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