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한반도 동물 종 분포의 변화 양상 세미나 개최..환경문제 논의

나혜윤 기자 입력 2021. 10. 21. 12: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기후변화에 따른 한반도 동물 종 분포의 변화 양상'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하고, 미래사회 환경문제 대응 논의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7개 주제강연은 Δ콘스탄틴 루타엔코(Konstantin Lutaenko) 러시아국립해양생물센터 박사의 '극동아시아 쌍각류 연체동물군의 생물지리학.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변화 예측' Δ마리아 세실리아 파르도- 간다릴라스(María Cecilia Pardo-Gandarillas) 칠레대학교 박사의 '남동태평양 해양 무척추동물의 플라이스토세 계통지리학' Δ김성중 극지연구소 박사의 '기후변화와 극지 온난화와 증폭 그리고 중위도 이상 기상' Δ최세웅 목포대학교 교수의 '한반도에 육상생태계에 서식하는 나비목 곤충의 분포 변화와 미래' Δ구경아 한국환경연구원 박사의 '기후위기 대응 환경정책 대응' Δ황의욱 경북대학교 교수의 '기후변화에 따른 연체동물의 분포 변화와 미래' Δ김익수 전남대학교 교수의 '기후변화와 유전적 다양성' 등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립생물자원관-한국동물분류학회 공동 온라인 세미나 개최
전북 전주동물원(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국립생물자원관은 '기후변화에 따른 한반도 동물 종 분포의 변화 양상'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하고, 미래사회 환경문제 대응 논의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22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정부, 학계 등 각 분야 전문가 12인의 강연과 함께 토론 방식으로 진행된다. 세미나는 한국동물분류학회와 공동으로 개최한다.

세미나는 '기후변화에 따른 한반도 동물 종 분포의 변화 양상'을 주제로 7개 주제강연 발표와 종합토론으로 이뤄진다.

7개 주제강연은 Δ콘스탄틴 루타엔코(Konstantin Lutaenko) 러시아국립해양생물센터 박사의 '극동아시아 쌍각류 연체동물군의 생물지리학.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변화 예측' Δ마리아 세실리아 파르도- 간다릴라스(María Cecilia Pardo-Gandarillas) 칠레대학교 박사의 '남동태평양 해양 무척추동물의 플라이스토세 계통지리학' Δ김성중 극지연구소 박사의 '기후변화와 극지 온난화와 증폭 그리고 중위도 이상 기상' Δ최세웅 목포대학교 교수의 '한반도에 육상생태계에 서식하는 나비목 곤충의 분포 변화와 미래' Δ구경아 한국환경연구원 박사의 '기후위기 대응 환경정책 대응' Δ황의욱 경북대학교 교수의 '기후변화에 따른 연체동물의 분포 변화와 미래' Δ김익수 전남대학교 교수의 '기후변화와 유전적 다양성' 등이다.

종합토의는 황의욱 교수가 좌장을 맡아 주제인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기후변화 대응 방안 마련'의 발표 내용을 중심으로 각계 생물분야 전문가들의 심층 토의를 진행한다.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이번 온라인 세미나에서 제안된 내용을 바탕으로, 기후변화 대응 등 미래사회의 쟁점에 대응하기 위해 신규 연구 과제를 발굴하고 생물다양성 보전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박진영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부장은 "이번 세미나는 국내외 전문가들이 앞장서서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생물다양성 보전을 통한 기후위기 대응 가능성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는 뜻깊은 자리"라고 말했다.

freshness410@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