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자체 SNS '트루소셜' 내달 출시.."트위터·FB 등 횡포 맞선다"

정윤미 기자 입력 2021. 10. 21. 11: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 페이스북 등 기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접근이 막히자 자체 소셜미디어 '트루소셜'(TRUE Social)을 만들어 내달 출시한다.

트루소셜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의장으로 있는 트럼프미디어&테크놀로지그룹(TM&TG)이 소유한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월 6일 워싱턴D.C 소재 미 의회에서 '대선 불복'을 위한 폭동을 주도한 혐의로 인스타그램, 유튜브, 스냅쳇 등 소셜미디어 접근이 원천 차단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트럼프미디어&테크놀로지그룹(TM&TG)도 출범해 상장 예고
2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자체 출시한 소셜미디어 '트루소셜'이 내달 출시를 앞두고 있다. 2021.10.20 © AFP=뉴스1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 페이스북 등 기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접근이 막히자 자체 소셜미디어 '트루소셜'(TRUE Social)을 만들어 내달 출시한다.

로이터·AFP통신은 21일 트루소셜(www.truthsocial.com)이 해당 플랫폼에 '초대된 손님'에 한정해 오는 11월 개시를 앞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실리콘 밸리의 빅테크 기업들 횡포에 맞서기 위해 트루소셜과 TM&TG를 설립했다"고 취지를 밝혔다.

트루소셜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의장으로 있는 트럼프미디어&테크놀로지그룹(TM&TG)이 소유한다. TM&TG와 백지수표회사(Blank Check Company)인 디지털인수기업(DAC)을 합병해 TM&TG를 상장기업으로 만든다는 방침이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월 6일 워싱턴D.C 소재 미 의회에서 '대선 불복'을 위한 폭동을 주도한 혐의로 인스타그램, 유튜브, 스냅쳇 등 소셜미디어 접근이 원천 차단됐다.

이에 그는 지난 5월 '도널드 J. 트럼프의 책상에서'라는 블로그를 개설해 자신의 선전 매체로 이용하고자 했지만 한 달 만에 돌연 폐쇄했다. 제이슨 밀러 전 트럼프 대통령 보좌관이 출범한 소셜미디어 '게터'(Gettr)에도 가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younme@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