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신 피멍' 아옳이 "후유증으로 손발 쫙 안 펴져..법적대응 준비"

김자아 기자 입력 2021. 10. 21. 08:09 수정 2021. 10. 21. 08:1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유튜버 아옳이가 건강주사를 맞은 뒤 부작용과 후유증을 호소했다. /아옳이 인스타그램, 유튜브

건강 주사를 맞았다가 온몸에 피멍이 드는 부작용을 겪은 유튜버 아옳이(본명 김민영)가 후유증이 나타나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아옳이는 지난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짧은 큐앤에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 영상에서 그는 남편인 카레이서 출신 사업가 서주원과 함께 등장해 팬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옳이는 “지금 충주호 캠핑장에서 캠핑을 하고 있다”며 “남편이 공기 좋은데 가서 하루에 다섯끼 씩 먹어야 한다고 해서 진짜 하루에 다섯끼 씩 사육을 당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제일 많이 주신 질문이 ‘몸은 괜찮아졌냐’다. 거의 매일 치료를 받으러 갔다. 처음보단 많이 나아졌다”면서도 “그런데 손 발이 쫙 펴지지 않아서 신경치료와 물리치료를 받고 있다”고 했다. 이어 “많이 나아지고 있어서 걱정 안해도 된다”고 했다.

법적 대응 계획도 털어놨다. 서주원은 “이번 일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려고 준비하고 있다”며 “최소 6개월에서 1년 또는 2년 까지도 긴 싸움이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아옳이는 “좋은 일이 아닌데 자꾸 언급되면 피로감을 느끼실 것 같다”며 “(법적 대응)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모르겠지만 여러분이 피로감을 느끼지 않게 좋은 모습만 보여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최근 아옳이는 건강 주사를 맞은 뒤 온몸에 피멍이 들고 손발이 붓는 등 부작용이 생겼다고 주장하며 피멍으로 뒤덮인 자신의 몸 사진을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했다. 이후 아옳이는 대학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고 기흉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당시 그는 유튜브를 통해 “(병원에서) 가슴 쪽에 주사를 맞았냐고 하더라. 주사 맞은 위치랑 같더라. 주사 맞으면서 공기가 들어갔을 수도 있을 것 같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