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美 대선 열린다면.."바이든·트럼프 40%씩 동률"

강태욱 입력 2021. 10. 21. 01: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대선 가상대결에서 동률을 보였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그리넬대가 유권자 735명을 조사해 현지 시각 20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오늘 2024년 대선이 열릴 경우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중 누구를 찍겠느냐'는 질문에 양쪽을 찍겠다는 응답이 똑같이 40%씩이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대선 가상대결에서 동률을 보였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그리넬대가 유권자 735명을 조사해 현지 시각 20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오늘 2024년 대선이 열릴 경우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중 누구를 찍겠느냐'는 질문에 양쪽을 찍겠다는 응답이 똑같이 40%씩이었습니다.

응답자 14%는 다른 사람을 찍겠다고 했고 응답자 1%는 투표를 하지 않겠다고 했으며 4%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습니다.

민주당을 지지하는 응답자 중에선 87%가 바이든 대통령을 찍겠다고 했고 공화당 지지 응답자 중에선 80%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찍을 것이라고 응답했습니다.

무당파 중에선 45%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28%가 바이든 대통령을 찍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리넬대와 여론조사를 진행한 셀처앤컴퍼니는 2020년 대선 출구조사 당시 무당파 54%가 바이든 대통령을, 41%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택했다면서 무당파 사이에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지지가 내려앉은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