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선·배성규의 모닝라이브] 안철수 "이재명 얼굴 두껍기 가면 수준 조국보다 한수 위"

강인선 부국장 입력 2021. 10. 21. 00:0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강인선·배성규의 모닝라이브는 21일 국민의힘 안철수 대표를 초청, 대장동 의혹 등 현안과 대선 출마 문제에 대해 얘기나눴습니다. 안 대표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장동 특혜에 관여했다는 명백한 증거가 있고 공범자들이 있는데 저렇게 당당하게 웃으면서 대응하는 것 자체가 영화에 나오는 조커를 방불케 한다”고 말했습니다. 안 대표는 “이 지사는 얼굴 두꺼움으로 볼 때 조국 전 법무장관보다 훨씬 한수 위”라며 “거의 가면 수준인 것 같다”고 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안 대표는 “이 정권 사람들 특징이 항상 말을 바꾸면서 당당하게 진실처럼 이야기 하니 듣는 사람들이 내가 잘못 알고 있나 여기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과거 조국 전 장관은 진실한 얼굴 표정과 눈매를 갖고 국민들한테 (거짓) 이야기를 했는데 나중에 그게 사실이 아닌 게 드러났는데도 하나도 부끄러워 하지 않았다”며 “자신이 말을 뒤집었다는 사실도 인식 못하는 것 같았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지금 너무나 당당하게 자신이 잘했다고 말하는데 이같은 블랙 코미디에 말이 나오지 않을 지경”이라며 “지금 와서 보니까 조국은 양반이고 우리가 조국에게 너무 심하게 했던 것 아닌가 미안한 마음까지 들 지경”이라고 했습니다.

안 대표는 “이 지사는 뻔뻔함에서 차원이 다른 사람이구나. 정말 위험한 사람이구나 이런 생각이 들었다”며 “이 지사가 일은 잘한다고 얘기하지만, 이 지사처럼 비도덕적인 사람은 결국 무능해 질 수밖에 없다”고 했습니다. 그는 “이재명은 무능의 극치”라며 “이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는 것은 막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안 대표는 “검찰은 지금 역대 가장 부실한 수사를 하고 있다”면서 “가장 중요한 공범 3명을 구속도 하지 않고 있고 성남시청도 시장실을 빼고 압수수색을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그런데도 문재인 대통령은 계속해서 검찰과 경찰에 수사하라고 한다”며 “부실하게 수사하고 꼬리를 자르라고 대통령이 지시한 게 아닌가, 뒤로 다 얘기해서 빨리 진행하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 유튜브팟빵, 애플팟캐스트에서도 들으실 수 있습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