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철원 전골칼국수집에 "아무 맛도 안 나..간이 아예 안 맞다" 혹평

김효정 입력 2021. 10. 20. 23: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백종원이 철원 전골칼국수집에 혹평했다.

백종원은 "사장님 아무 맛도 없어요. 무슨 맛인지 모르겠어요"라며 "이건 아예 간이 안 맞는 거다"라고 혹평했다.

그러자 백종원은 "면뿐만이 아니라 국물 자체가 아무 맛도 안 난다"라며 "만두가 들어갔는데도 맛이 왜 이럴까 했는데 만두소도 잘못됐다. 만두에서는 시큼한 김치 맛 밖에 안 난다"라고 솔직한 평가를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백종원이 철원 전골칼국수집에 혹평했다.

20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철원 골목상권에 대한 솔루션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전골칼국수집을 방문해 시식을 했다. 시식에 앞서 상황실에 온 사장님은 유명 칼국수집에서 한번 먹어본 후 바로 만들어보고 장사를 시작했다며 "동네에서는 맛집으로 많이 알려져 있다"라고 음식 솜씨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백종원은 국물을 한 숟갈 떠먹어보고는 아무 말 없이 웃기만 했다. 그리고 곧바로 금새록을 불렀다. 이에 사장님은 "왜 그러지? 너무 맛있어서 그런가"라며 설레어했다.

그러나 평가는 사장님의 기대와 달랐다. 금새록은 "아무 맛도 안 나요 대표님"이라며 당황했다. 금새록은 국물 맛뿐만 아니라 만두와 면에 대해서도 코멘트를 아꼈다.

백종원은 "사장님 아무 맛도 없어요. 무슨 맛인지 모르겠어요"라며 "이건 아예 간이 안 맞는 거다"라고 혹평했다. 이어 그는 "사실 영상으로 보면서 기대한 곳은 이 집이었다. 음식 맛이 깊고 내공이 있을 것 같았는데 기대와 다르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리고 백종원은 김치를 곁들어 다시 한번 시식했다. 백종원은 "아무리 싱거운 음식도 김치랑 먹으면 간이 맞아야 하는데 김치랑 먹어도 간이 안 맞다"라고 혹평을 이어갔다. 이에 사장님은 "당황해서 면에 소금을 안 넣었은 것 같다"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백종원은 "면뿐만이 아니라 국물 자체가 아무 맛도 안 난다"라며 "만두가 들어갔는데도 맛이 왜 이럴까 했는데 만두소도 잘못됐다. 만두에서는 시큼한 김치 맛 밖에 안 난다"라고 솔직한 평가를 했다.

ⓒ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