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허재 "子 허웅X허훈, 경기 못한 날 전화하면 안 받아" 폭소

박정수 입력 2021. 10. 20. 23:2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라디오스타' 허재가 아들 허웅·허훈과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2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쏠 수 있어' 특집으로 허재, 진종오, 박상영, 최영재가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어 허재는 "아들의 경기는 매번 본다. 너무 깊게 조언을 하면 후배 감독들한테 실레일 수 있으니까 전화해서 개인적인 플레이에 대해 말해 주려고 못한 날 전화하면 전화를 안 받는다. 잘한 날은 굳이 전화 안 해도 전화가 온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라디오스타' 허재가 아들 허웅·허훈과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2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쏠 수 있어' 특집으로 허재, 진종오, 박상영, 최영재가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국진은 허재에 예능 파트너에 물었고, 그는 "우연치 않게 두 아들이, 자주 보지 못했는데 예능을 하면서 더 친해지고 파트너라고 생각하면 아들 둘이 가장 친하지 않나. 또 같이 하다보니까 아버지랑 하는 걸 즐겨한다. 오히려 아들들 때문에 얹혀가는 기분도 든다"고 말했다.

이어 허재는 "아들의 경기는 매번 본다. 너무 깊게 조언을 하면 후배 감독들한테 실레일 수 있으니까 전화해서 개인적인 플레이에 대해 말해 주려고 못한 날 전화하면 전화를 안 받는다. 잘한 날은 굳이 전화 안 해도 전화가 온다"고 밝혔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다.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