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전골칼국숫집에 "아무 맛도 없어, 간이 없어"

박새롬 입력 2021. 10. 20. 23: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백종원이 전골칼국숫집에서 음식을 먹고 아무 맛도 없다고 혹평했다.

금새록이 "어머님이 자신있어 하셨다"고 하자, 백종원은 놀라워 하며 "아무 맛도 없다. 무슨 맛인지 모르겠다"고 소리쳤다.

백종원은 "여기 든 건더기 중 맛을 감소시키는 재료는 숙주다. 그리고 어묵도 잘 안 어울리는 재료고, 만두도 아무 맛이 없다"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백종원이 전골칼국숫집에서 음식을 먹고 아무 맛도 없다고 혹평했다.

2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37번째 골목 ‘신철원’ 골목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전골칼국숫집을 운영하는 이복순 사장님은 "동네에선 맛집으로 알려져 있는데, 외부 사람들은 잘 모른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백종원은 이 가게를 찾아가 국물을 한 입 먹곤 웃음을 터뜨렸다. 그런 다음 깊은 한숨을 내뱉었다.

백종원은 금새록을 불러 국물 맛을 보게 했다. 금새록은 "아무 맛도 안 난다"고 충격적인 발언을 했다. 이어 "첫 맛은 밍밍하고 뒷 맛은 동태탕 같다"고 묘사했다.

금새록이 "어머님이 자신있어 하셨다"고 하자, 백종원은 놀라워 하며 "아무 맛도 없다. 무슨 맛인지 모르겠다"고 소리쳤다. 또 "이건 아예 간이 안 맞다"고 말했다.

그는 "모니터로 봤을 때 가장 음식 맛이 깊이 있고 내공 있을 것 같은 덴 이 집이었는데, 이거 진짜 솔직히 아무 맛도 안 난다"고 연신 일침을 가했다. 백종원은 "여기 든 건더기 중 맛을 감소시키는 재료는 숙주다. 그리고 어묵도 잘 안 어울리는 재료고, 만두도 아무 맛이 없다"고 설명했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