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국감서 제기된 계열사 부당지원 사실 아니다"

백종규 입력 2021. 10. 20. 23: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제기한 효성그룹의 계열사 부당지원과 문제와 관련해 효성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효성그룹은 보도자료를 통해 김 의원이 밝힌 지난 2017년 효성 중공업 단독 수주 건설 사업은 사업 초기부터 진흥기업을 공동시공사로 정해 추진한 사업이라며, 시행사와 협의를 통해 공사도급계약을 체결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제기한 효성그룹의 계열사 부당지원과 문제와 관련해 효성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효성그룹은 보도자료를 통해 김 의원이 밝힌 지난 2017년 효성 중공업 단독 수주 건설 사업은 사업 초기부터 진흥기업을 공동시공사로 정해 추진한 사업이라며, 시행사와 협의를 통해 공사도급계약을 체결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효성이 대표사로 참여하는 사업은 대출 약정서와 관리형 토지신탁 계약서에 대표사만 날인하고 공사 도급 승계 계약서에는 효성과 진흥기업이 함께 날인하는 구조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김 의원이 당시 진흥기업이 행정처분을 받고 주식매매거래 정지 상태에서 공동 도급 혜택을 봤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증권거래소에 특정 목적 감사보고서를 제출해 상장폐지 사유가 해소되고 주식 매매거래 정지가 해제된 상태였다고 해명했습니다.

앞서 김 의원은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지난 2017년 효성 중공업이 건설 사업을 단독 수주해놓고 계열사인 진흥기업을 공동 시공사로 끼워 넣는 방식으로 부당이득을 챙겼는데도 공정위가 늑장 조사를 하고 있다고 추궁했습니다.

YTN 백종규 (jongkyu87@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Copyright©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