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전골칼국숫집 사장 "안창림 선수 가끔 와, 두 아들 유도 국가대표 해"

유경상 입력 2021. 10. 20. 23: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전골칼국숫집 사장이 두 아들을 자랑했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철원 전골칼국숫집을 첫 방문했고, 그 전에 모니터로 지켜보며 전골칼국숫집을 찾아온 유도선수 안창림을 보고 놀랐다.

사장의 두 아들이 유도선수이며 친구가 유도선수 안창림이라고.

이어 김성주가 전골칼국숫집 사장에게 안창림 선수에 대해 질문하자 전골칼국숫집 사장은 안창림 선수가 가끔 온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골칼국숫집 사장이 두 아들을 자랑했다.

10월 2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신철원 골목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철원 전골칼국숫집을 첫 방문했고, 그 전에 모니터로 지켜보며 전골칼국숫집을 찾아온 유도선수 안창림을 보고 놀랐다. 사장의 두 아들이 유도선수이며 친구가 유도선수 안창림이라고.

이어 김성주가 전골칼국숫집 사장에게 안창림 선수에 대해 질문하자 전골칼국숫집 사장은 안창림 선수가 가끔 온다고 말했다. 이에 김성주가 “아들 둘이 다 대학까지 유도하고? 국가대표로 키우시지?”라고 묻자 사장은 “국가대표도 했었다. 전국체전 4번이나 했다. 금메달이 동메달, 은메달보다 더 많았다”고 두 아들을 자랑했다.

전골칼국숫집은 2000년 4월 가게를 오픈해 21년 째 같은 자리에서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뒤이어 사장은 “포천에 가서 먹어봤다. 샤부샤부를. 거기서 한 번 먹어보고 와서 제가 만들었다”며 맛을 자부했지만 백종원은 “아무 맛도 없다. 아예 간이 안 맞는다. 이걸 손님들이 어떻게...”라고 평했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