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원태, LG에 화려한 복수 "1구, 1구 집중해서 던졌다" [현장인터뷰]

안준철 입력 2021. 10. 20. 23:00 수정 2021. 10. 20. 23: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키움 히어로즈 최원태(24)가 LG트윈스 설욕에 성공했다.

최원태는 2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LG트윈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로 등판해 6이닝을 4피안타 5탈삼진 2볼넷 3실점으로 막았다.

이 경기 전까지 올 시즌 LG상대 3차례 등판에선 승리없이 2패 평균자책점 13.86이었다.

경기 후 최원태는 "앞서 LG와의 경기에서 좋지 않았기 때문에 1구, 1구 집중해서 던지려고 했다"고 미소를 지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키움 히어로즈 최원태(24)가 LG트윈스 설욕에 성공했다.

최원태는 2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LG트윈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발로 등판해 6이닝을 4피안타 5탈삼진 2볼넷 3실점으로 막았다. 팀이 6-5 승리로 최원태가 승리 투수로 이름을 올렸다. 시즌 9승(10패)째다.

무엇보다 LG전 악연을 끊어내는 승리였다. 올 시즌 유독 LG 상대로 고전했던 최원태다. 특히 지난 8월 29일 잠실 LG전은 악몽, 그 자체였다. 1⅔이닝을 던지는 동안 8피안타 5볼넷 11실점으로 프로 커리어 최악의 기록을 남겼다. 이 경기 전까지 올 시즌 LG상대 3차례 등판에선 승리없이 2패 평균자책점 13.86이었다.

20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1 프로야구 KBO 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키움 최원태가 5회말을 마친 뒤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서울 잠실)=천정환 기자
이날도 1-0으로 앞선 1회말 3실점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하지만 이후 안정을 찾고, 6회까지 LG에 추가점을 내주지 않고 무실점으로 버텼다. 그러자 팀 타선이 차곡차곡 점수를 뽑으며 역전에 성공했다.

경기 후 최원태는 “앞서 LG와의 경기에서 좋지 않았기 때문에 1구, 1구 집중해서 던지려고 했다”고 미소를 지었다.

그러면서 “5회까지만 막자고 생각했다. 1회 위기를 넘긴 후 더 집중해서 승부하려고 했다. 3회 눌러서 던진다는 생각으로 피칭을 했는데 스피드가 좋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양한 구종을 섞어서 던졌다. 특정 구종에 치우치지 않고 상황에 따라 고르게 던지면서 타자와 승부했다”고 덧붙였다.

집중한 게 효과가 있었다. 그는 “타석에 서 있는 타자만 생각하고 피칭하려고 했다. 1구 1구에 집중해서 던지려고 한 게 좋은 결과로 나왔다”며 웃었다.

홍원기 키움 감독도 "최원태가 1회 위기를 맞았지만 이후 안정적으로 상대 타선을 상대해줬다. 6회까지 소화해줘서 투수 운영에 도움이 됐다"고 칭찬했다.

[잠실(서울)=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