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허재 "아들 허웅·허훈, 못한 날 전화하면 안 받아" 폭로

박상후 기자 입력 2021. 10. 20. 22: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라디오스타'에서 방송인 허재가 두 아들 허훈, 허웅을 언급했다.

20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허재, 진종오, 박상영, 최영재와 함께하는 '쏠 수 있어'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허재는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두 아들 허훈, 허웅과 더욱 친해졌다며 "원래 바빠서 자주 보지 못했다. 아들들이 나와의 시간을 좋아하더라. 든든한 예능 파트너가 됐다"라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라디오스타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방송인 허재가 두 아들 허훈, 허웅을 언급했다.

20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허재, 진종오, 박상영, 최영재와 함께하는 '쏠 수 있어'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허재는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두 아들 허훈, 허웅과 더욱 친해졌다며 "원래 바빠서 자주 보지 못했다. 아들들이 나와의 시간을 좋아하더라. 든든한 예능 파트너가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좋은 건 다 엄마를 닮았다고 하더라. 그 부분이 정말 속상하다. 근데 입담은 나를 닮은 것 같다. 운동 좀 하라고 잔소리하면 '아빠나 잘해라'라고 하더라"라며 뛰어난 입담을 칭찬했다.

또한 허재는 농구 선배로서 조언을 자주 하냐는 질문에 "아들 경기는 매번 본다. 조언을 너무 많이 하면 후배 감독들에게 실례가 될 수 있다. 개인적인 플레이에 대해 말해주는 편이다. 근데 못한 날 전화하면 안 받는다"라고 털어놨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 허재



[ Copyright ⓒ * 세계속에 新한류를 * 연예전문 온라인미디어 티브이데일리 (www.tvdaily.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