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지미펠런쇼→유퀴즈 출연" 글로벌✭된 정호연 "♥이동휘 고소해" 폭소 [Oh!쎈 종합]

김수형 입력 2021. 10. 20. 22: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유퀴즈 온 더 블럭'에서 정호연이 출연해 전 연인 이동휘를 언급했다.

20일 방송된 tvN 예능 '유퀴즈 온 더 블럭'에서 정호연이 출연했다.

다음은 글로벌 인기를 누르고 있는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배우 정호연이 출연했다.

정호연은 인기만큼 방송 섭외요청도 쇄도하고 있다고 하자,  연인 이동휘를 언급, 정호연은 "한창 '놀면 뭐하니'에서 기세 등등해져 있었는데, '유퀴즈' 만큼 내가 오빠보다 먼저 나간다고 했고 실제로 되니까  너무 고소했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유퀴즈 온 더 블럭’에서 정호연이 출연해 전 연인 이동휘를 언급했다.

20일 방송된 tvN 예능 ‘유퀴즈 온 더 블럭’에서 정호연이 출연했다. 

이날 조세호의 데뷔 20주년을 축하했다. 특히 조세호의 실제 사촌형인 신부님이 방문해 축하했다. 조세호는 “신부님이 나올 줄이야”라며 당황, 조세호의 20살 위라는 사촌형 조현권 신부는 2년 전 ‘대구’편’에서 출연해 사촌동생 조세호를 응원하기도 했다. 

당시 그는 조세호에 대해 “스캔들 없이 길고 오래갔으면 좋겠다, 사랑한다”며 영상 편지를 남겼고,  20주년인 이번에도 역시 “20년 동안 세호가 스캔들 없이 잘 지내서 다행이다”면서 오로지 스캔들을 걱정했다. 그러면서 “유재석 옆에서 잘해주니 자랑스러워, 우리 집안에 제일 영광이다”며 조세호를 대견스러워했다.  

이어 그는 조세호 위해 꽃다발 선물까지 준비했다.유재석은 “오늘 세호 오늘 떠나요?”라며 웃음지었다. 

다음은 글로벌 인기를 누르고 있는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배우 정호연이 출연했다. 모델 겸 배우인 정호연은 글로벌 라이징 스타로 활약 중이다. 유재석은 “월드스타의 벽이 느껴져, 큰 물이 됐다”면서 “월드는 다르다”며 소개했다. 

정호연은 무려 11년차 모델이라고 소개하면서 “오징어 게임으로 배우 데뷔했다”고 했고데뷔하자마자 글로벌 스타가 된 근황에 대해 “오늘만 해도 새벽 3시부터 계속 스케줄 중”이라며 무려 화앗으로 ‘지미 펠런쇼’ 녹화를 마쳤다고 했다.  이에 유재석은 과거 ‘놀면 뭐하니?’에서 지미유로 활동한 것을 언급하며 “나도 지미유다, 지미랑 관계가 있다”며 유쾌하게 받아쳤다. 

정호연은 인기만큼 방송 섭외요청도 쇄도하고 있다고 하자,  연인 이동휘를 언급, 정호연은 “한창 ‘놀면 뭐하니’에서 기세 등등해져 있었는데, ‘유퀴즈’ 만큼 내가 오빠보다 먼저 나간다고 했고 실제로 되니까  너무 고소했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또한 정호연은 팔로우수 40만에서 현재 2천만명이 돌파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오픈한지 2주 넘었는데 불과 십 며칠만에 일어난 일”이라며 자신도 신기해했다. 조세호는 “드류 베리모어, 퍼렐 윌리엄스도 팔로우, 심지어 호나우두까지 있다”고 하자정호연은 퍼렐윌리엄스는 맞팔로우 했다며 아이처럼 웃었다. 

현재 일어난 변화중 신기한 것을 물었다. 정호연은 “광고문의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 대부분 알고 있는 브랜드는 다 왔다”고 하자 유재석은 “잇몸 마를날이 없다”며  잇몸 커밍아웃으로 폭소를 안겼다.  

1년 6개월째 등교하는 아이들에게 빵을 무료로 나눠준다는 ‘빵식이 아저씨’ 김쌍식이 출연했다.  평소 새벽3시부터 빵을 준비한다는 그는 아침밥을 굶는 아이들에게 빵을 나눠주는 것이 행복이라고 했다. 그는 “원래 빵집 시작할 때부터 생각했던 나눔, 이제 실현하게 된 것”이라 답했다.  

배고픈 아이들이 없도록 빵을 주는 이유를 물었다.  빵식이 사장은 “어린시절 하루아침에 집이 가난해져, 차도 못 들어가는 동네로 이사를 했다.먹는 것부터 도움을 많이 받았던 기억이 있다”면서  “돈은 없어도 사람 집엔 사람이 와야된다며 없던 형편을 베풀던 아버지 영향을 받았다”며 가슴 뭉클하게 하는 어린시절을 떠올렸다.  

게다가 코로나 탓에 장사가 힘든 상황에 빚을 지면서까지 아이들에게 무료 나눔을 해주셨다고. 사장은 “애들 생각하면 안 할 수가 있다, 밥 못 먹는 애들이 생각보다 많다”면서 “20~30명 아이들이 끼니를 해결해,내 아들, 딸들이라 생각하면 빵 나눔을 많이 할 수 있다”고 말해 뭉클함을 안겼다.  

/ssu08185@osen.co.kr

[사진]  ‘유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쳐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