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이닝 11실점' 키움 최원태, 두 번 악몽은 없었다[잠실 리포트]

박상경 입력 2021. 10. 20. 22:3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기억하고 싶지 않은 기억이네요."

이날 LG전은 최원태가 11실점 이후 두 달여 만에 다시 LG를 상대하는 날이었다.

최원태는 서건창을 땅볼 처리하면서 이닝을 정리했지만, 두 달전 악몽의 그림자가 드리우는 듯 했다.

6이닝 4안타 2볼넷 5탈삼진 3실점, 총 투구수 99개의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두 달전 허망하게 잠실 마운드를 내려왔던 최원태의 얼굴에도 비로소 미소가 번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1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20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키움 선발투수 최원태가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10.20/

[잠실=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기억하고 싶지 않은 기억이네요."

20일 잠실구장. 키움 히어로즈 홍원기 감독은 지난 8월 29일 잠실 LG전에 대해 묻자 쓴웃음을 지었다. 당시 선발 등판한 최원태는 1⅔이닝 동안 아웃카운트 5개를 잡는 과정에서 8안타 5볼넷으로 11점을 내줬다. 2017년 6월 2일 두산전에서 기록했던 개인 한 경기 최다 실점(3이닝 9실점)을 뛰어 넘었다. 최원태나 홍 감독 모두 '악몽'으로 남은 날이었다.

이날 LG전은 최원태가 11실점 이후 두 달여 만에 다시 LG를 상대하는 날이었다. 홍 감독은 당시 최원태의 투구를 회상하면서 "기억하고 싶지 않은 기억"이라고 말한 뒤 쓴웃음을 지었다.

최원태는 LG전 이후 꾸준히 키움 선발 로테이션을 지켰다. 9월 17일 한화전에서 3⅔이닝 10실점(9자책점)으로 다시 흔들리기도 했지만, 승패를 오가면서 선발진의 한축을 맡았다. 제이크 브리검, 한현희 등 선발 자원들이 줄줄이 이탈하면서 생긴 전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선 달리 방도가 없었다. 홍 감독 입장에선 두 달여전 악몽이 재현되지 않길 바라는 수밖에 없었다. 그는 최원태를 두고 "본인도 그 어느 때보다 (팀이) 중요한 시기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임무에 대해 스스로 잘 알고 있을 것이다. 만약에 대비해 투수를 준비하긴 했지만, 5회까지는 잘 막아줬으면 한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홍 감독의 기대는 첫 회부터 무너지는 듯 했다. 1-0 리드를 안고 마운드에 오른 최원태는 1회말 선두 타자 홍창기에 볼넷을 내준 뒤 김현수, 채은성에 연속 안타를 내주면서 동점을 허용했다. 채은성의 도루 성공으로 이어진 2사 2, 3루에선 김민성에게 2타점 적시타를 내주면서 3실점째를 기록했다. 최원태는 서건창을 땅볼 처리하면서 이닝을 정리했지만, 두 달전 악몽의 그림자가 드리우는 듯 했다.

하지만 이날은 달랐다. 최원태는 이후 빠르게 안정을 찾으면서 LG 타선을 봉쇄했다. 2회말 1사후 문보경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홍창기의 병살타로 세 타자 만에 이닝을 마무리 했다. 이후에도 큰 위기 없이 이닝을 정리했다. 5회초 키움 타선이 3득점으로 승부를 뒤집은 뒤, 최원태는 삼진 두 개를 곁들여 홍 감독이 당초 기대했던 5이닝 투구를 마쳤다.

6회에도 다시 마운드에 오른 최원태는 삼자 범퇴 이닝으로 이날 임무를 완수했다. 6이닝 4안타 2볼넷 5탈삼진 3실점, 총 투구수 99개의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두 달전 허망하게 잠실 마운드를 내려왔던 최원태의 얼굴에도 비로소 미소가 번졌다. 내심 추억을 떠올리며 선두권 추격을 노렸던 LG 벤치는 침묵으로 물들 수밖에 없었다.

잠실=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현, '맛있는 녀석들' 하차한 이유 "오래될수록 불안해져"
김선호 전 연인은 미모의 기상캐스터?..“쩔쩔매는 이유 있어”→김선호 “진심으로 사과”
김선호, 이번 사태로 날린 돈은? 위약금 물게되면 '어마어마'할 듯
서장훈, 3조 재산 진짜?..“방송 수익, 농구 수익 넘었다”
“씻을 때마다 시아버지가 욕실 문 열어” 며느리의 속앓이
“몇명이랑 성관계 했어?”…아델의 대답은
'제니와 열애설' 지드래곤, 무심하게 낀 '하트 반지'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